사이버성폭력 더 이상 침묵해서는 안된다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12월15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4 09:24:12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동영상
행사이벤트
자유게시판
뉴스홈 > 커뮤니티 > 독자투고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제목 사이버성폭력 더 이상 침묵해서는 안된다 2018-10-01 10:47:46
작성인
여수경찰서 만흥파출소 경사 이신영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조회:48 추천:10

최근 연예인 신세경과 윤보미의 예능프로그램 해외촬영장 숙소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로 위장한 몰래카메라가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온바 있다. 외주 장비 업체 직원 중 한 명이 임의로 개인장비를 반입해 신세경과 윤보미 숙소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것으로 밝혀졌지만 이와 같은 일이 나에게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 자신할 수 없다.
연인사이 찍었던 사진들을 헤어지면서 SNS나 웹하드에 승낙 없이 올려 유포한 경우 등 인터넷 특성상 이를 발견하더라도 전파속도가 빨라 삭제하기는 쉽지 않다. 삭제했다 하더라도 재업로드 되어 다시 유포되는 상황이 반복되면서 피해자들은 누군가 자신의 영상을 보고 알아 볼 수도 있다는 불안감에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고 목숨을 끊는 상황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에 경찰은 지난 8월 13일부터 ‘사이버성폭력특별수사단’을 설치하여 오는 11월 20일까지 불법촬영부터 유포, 유통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이버 성폭력에 대해 특별 단속을 하고 있다.
특별단속 대상은 불법촬영행위자, 불법촬영물이 유통되는 SNS·웹하드·음란사이트·커뮤니티 사이트와 이곳에 해당 촬영물을 대량으로 올리는 헤비업로더 등이다. 경찰은 이들이 저지르는 불법촬영물을 게시, 판매, 교환 등 유포하는 행위와 게시된 불법 촬영물을 캡처, 게시 등 재유포하는 행위, 불법촬영 관련 금전 편취, 갈취, 협박 등 이에 대한 교사·방조 행위 등을 집중 단속한다. 이제부터라도 불법촬영은 호기심이 아닌 범죄이며, 영상을 보는 순간 공범이 될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메모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노인보호 구역 교통사고 안전지킴이 습관화 해야 (2018-09-28 09:21:34)  
다음글 : 축제장 불꽃놀이 안전사고 예방 생활화 해야 (2018-10-02 10:00:00)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