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국정원 특활비 1억 받았다”…2심서 입장 번복 항소심 첫 공판서 “받은 것은 인정”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12월1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1 09:23:40
뉴스홈 >
2018년10월12일 09시26분 20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최경환 “국정원 특활비 1억 받았다”…2심서 입장 번복 항소심 첫 공판서 “받은 것은 인정”
최경환(63) 자유한국당 의원이 항소심 첫 공판에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1억원을 수수했다고 인정했다. 다만, 뇌물은 아니라고 항변했다.
최 의원 측 변호인은 11일 서울고법 형사13부(부장판사 정형식) 심리로 열린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뇌물 등) 항소심 1차 공판에서 “1억원을 받은 건 이 자리에서 인정한다”며 “하지만 뇌물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대한민국 헌정 역사상 지금까지 기재부장관이 예산 편성과 관련해 장관급의 다른 사람에게서 뇌물을 받는다는 건 상상조차 할 수 없고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되는 일”이라며 “1심 판결은 피고인(최 의원)이 1억원을 받은 것 같긴 한데 왜 부인하느냐에 대한 선입견에 근거를 두고 법리와 증거에 대한 검토 없이 내려진 것 같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 측은 1심에서 ‘정치적 부담‘에 혼자서 책임을 떠안기 위해 사실관계를 부인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변호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나 청와대 교감에 의한 지원으로 저희는 알고 있다. 거기에 책임 떠넘기거나 끌어들이기 비판(을 의식했고), 용처 등에 관해 국회 원내 여야 지도부나 다른 동료 의원들에 대한 여러가지 씀씀이, 활동에 대해 낱낱이 드러내면 정치 도의적으로 감내하기가 어려운 상황이 도래할 것이라고 봤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이 자리에 와서까지 그냥 숨기고 간다는 것 자체가 도리에도 안 맞는다고 봤다”며 “설령 더 큰 비난이 있다고 해도 사실관계는 밝히고 저희가 왜 그 돈을 지원받게 됐는지, 왜 뇌물이 아닌지 적극적으로 항소심에서 변론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1심 때는 돈을 받은 적 자체가 없다고 부인해왔다. 그는 지난 4월 재판에서 2014년에 국정원장이었던 이병기(71) 전 원장이 자신에게 1억원을 줬다고 밝히자 잠시 말다툼을 벌이기까지 했다.
당시 이 전 원장은 “부임 전 댓글 사건 등으로 국정원 예산 줄인다고 난리가 났었다. 그래서 가볍게 (최 의원에게) 전화를 했다”며 공여 배경을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뉴시스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헌재 공백’ 국감서도 책임 공방… 야당은 “文대통령 탓” (2018-10-12 09:33:13)
이전기사 : 증원 격돌… “잘못된 정책” vs “서비스 개선” (2018-10-11 10:31:01)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