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황룡강에 핀 핑크뮬리 ‘핑크빛 유혹’ 전남에서 가장 큰 규모로 조성… 특유 몽환적 분위기로 관람객 사이 인기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10월16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10-16 09:32:44
뉴스홈 > 뉴스 > 지역
2018년10월26일 09시34분 59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장성 황룡강에 핀 핑크뮬리 ‘핑크빛 유혹’ 전남에서 가장 큰 규모로 조성… 특유 몽환적 분위기로 관람객 사이 인기



올해‘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이하‘노란꽃잔치’)이 새롭게 선보인‘핑크뮬리’가 분홍빛으로 물들기 시작하면서 오가는 이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서양 억새로 불리는 분홍빛의 핑크뮬리는 특유의 몽환적인 아름다움을 뽐내며 최근 들어 인기 포토존으로 떠오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지난 여름 가뭄의 여파로 핑크뮬리 개화가 예상보다 늦어졌지만 전국에서 손꼽힐 정도로 제법 큰 규모의 핑크뮬리 정원이 황룡강에 조성되어 있어 사진을 찍는 분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다소 늑장을 부리는 핑크뮬리 외에도 장성 황룡강변에는 황하코스모스, 분홍코스모스, 백일홍, 해바라기가 대부분 만개해 다가오는 주말께 장관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노란꽃잔치’가 한창인 장성 황룡강변은 강을 따라 3.2km 가량의 꽃길이 이어져 있다. 올해는 야간 시간대에도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꽃과 조형물을 비추는 조명시설을 확충하고 버스킹 공연도 준비해 가을밤의 낭만을 만끽할 수 있게 꾸몄다. 꽃 정원을 따라 걸을 수 있는 데크길을 넓혀 휠체어나 유모차를 이용하는 관람객의 편의도 높였다.‘노란꽃잔치’는 이달 28일까지 열린다.
군 관계자는 “주말이면 엄청난 관람 인파가 몰려 주차 공간 확보가 어렵고 교통 체증이 유발 될 수 있다”며 “장성터미널이나 수영장에 차량을 주차하고 되도록 셔틀버스를 이용해 축제장을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장성/황해연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지역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나주시, 축산농가 출입관리에 ‘스마트 디바이스’ 도입 축산차량의 소독유무확인 및 농가출입 통합관리 시스템 개발… AI발생 사전 예방 및 확산 방지 기대 (2018-10-26 09:35:24)
이전기사 : 고흥군, 가을여행 주간 레인보우 버스킹 개최 녹동항 바다정원에서, 오는 27일·내달 3일 두차례 개최 (2018-10-26 09:24:40)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