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백양 애기단풍’ 지금이 절정! 백암사·백양사 일원에서 11월 2~11일까지 ‘백양단풍축제’ 열려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12월09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12-06 10:53:29
뉴스홈 > 뉴스 > 지역
2018년11월01일 11시35분 76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장성 백양 애기단풍’ 지금이 절정! 백암사·백양사 일원에서 11월 2~11일까지 ‘백양단풍축제’ 열려


전국에서 아름답기로 소문난 백양사의 애기단풍이 붉게 물드는 시기다. 고운 단풍이 빛어낸 가을의 정취를 제대로 만끽할 수 있는 ‘장성 백양단풍 축제’가 백암산과 백양사 일원에서 11월 2일부터 11일까지 열린다.
장성군은 올해로 22회째 열리는 백양단풍축제에 큰 변화를 줬다. 단풍 절정기인 11월 초로 시기를 조정하고 축제기간을 10일로 늘렸다. 대신 주무대 공연과 개막식을 없애고, 백양사 입구부터 쌍계루까지 이어지는 길을 따라 소공연 중심의 음악공연을 열어 관람객들이 오가며 즐길 수 있게 했다.
축제기간에 쌍계루와 일광정은 음악공연장으로 변신한다. 이 두 곳을 중심으로 축제 첫날인 2일부터 11일까지 통기타 공연부터 국악, 클래식, 팝페라, 버스킹, 포크 콘서트까지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열려 취향에 맞게 골라 즐길 수 있다.
또 천연비자비누 만들기, 전통등 만들기, 천연염색, 곶감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장성의 우수 농특산물을 구입할 수 있는 특별부스도 설치된다. 국립공원의 사계를 담은 사진전시회와 탑 전통 등 전시 등도 감상할 수 있다.
백양사 단풍은 여느 지역의 단풍보다 잎이 작고 색이 고와‘애기단풍’으로 불린다. 무엇보다 붉은 단풍잎 뒤로 푸른 가을 하늘과 백암산 백학봉이 병풍처럼 펼쳐져 이곳을 찾은 이들에게 잊을 수 없는 가을 감성을 선물해 최고의 가을 관광지로 손꼽히고 있다. 특히 맑은 연못 위에 그림 같이 서있는 쌍계루는 백양사의 멋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대표적인 곳으로 단풍으로 물드는 가을에는 전국의 사진작가들이 찾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군 관계자는 “올해는 백양사와 지역 주민들이 중심이 돼 축제를 준비했다”며“특히 과감한 구조조정을 통해 관광객들에게 필요한 행사를 중심으로 구성하고, 장성의 농·특산물을 알리는 경제적인 축제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장성/황해연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지역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강진군 농정업무 전남에서 최고! (2018-11-01 11:36:19)
이전기사 : ‘장흥흑우’ 명품 한우시장 이끈다!10월 31일 장흥흑우 시식회 열고 한우산업 발전방안 모색 (2018-11-01 11:35:18)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발행인,편집인:김규연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