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올라도, 지갑 안 열려… 무주택·고령층 소비 위축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12월1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1 09:23:40
뉴스홈 >
2018년12월07일 09시40분 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집값 올라도, 지갑 안 열려… 무주택·고령층 소비 위축
주거비 부담 확대로 무주택 가구 소비 위축시켜 노후 대비하는 고령층 지갑 닫아 자산효과 상쇄
집값이 오르면 소비가 늘어나는 이른바 ‘자산효과’가 실제로는 미미하거나 마이너스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집이 있더라도 소득이 불안정한 청년층과 고령층을 중심으로는 소비증대 효과가 크지 않을 뿐더러 무주택 가구의 소비를 오히려 위축시켜 자산효과를 제약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6일 한국은행의 2018년 11월호 조사통계월보에 실린 ‘주택자산 보유의 세대별 격차가 소비에 미치는 영향’ 논고(이승윤 한은 조사국 과장, 최영우 조사역 작성)에 따르면 청년층, 고령층을 중심으로 무주택가구의 자산효과가 감소하는 등 주택가격 변동이 소비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보고서가 2013~2016년중 주택자산을 보유한 가구와 그렇지 않은 가구를 대상으로 집값 상승이 세대별 소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다.
통상 집값 상승은 부(富)의 효과로 소비를 진작시키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물론 연구 결과 집값이 오르면 주택보유가구의 소비를 일정 부분 늘리는 효과는 있었다. 집값 상승률이 1%p 올라갈 때 이들 가구의 소비 증가율도 약 0.02%p 확대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세대별로 차이가 났다. 청년층 소비 증가율은 0.02%p 감소했고, 고령층 소비도 0.021%p 증가에 그쳐 중·장년층(0.034%p) 수준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게 나타났다. 보고서는 “청년층은 빚 상환 부담이나 미래 주택확대 계획으로 저축을 늘려 소비를 하지 않고, 고령층은 노후 대비 등으로 소비를 유보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더욱이 주택자산 보유구조가 고령층을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어 자산효과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주택관련 부동산을 보유한 비중은 중·장년층의 경우 2013년 53.5%에서 2017년 51.7%로 줄었으나 고령층은 같은 기간 31.6%에서 36.4%로 늘어난 상황이다.
집값 상승이 무주택 가구의 소비에는 아예 마이너스 영향을 미쳤다. 집값 상승률이 1%p 확대될 때 무주택가구의 소비 증가율은 0.246%p 하락했다. 그중에서도 고령층의 소비증가율은 가장 큰 폭인 0.495%p 떨어졌고, 뒤를 이어 청년층도 0.448%p 내려갔다. 상대적으로 소득이 높은 중·장년층의 소비마저도 0.037%p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 상승이 주거비 확대로 이어져 소비에 쓸 여력을 감소시킨 탓이다. 현재 우리나라의 무주택가구 비중은 지난해 통계청 자료 기준 전체 가구의 44.1%에 달하고 있다. 전체 가구의 절반에 달하는 만큼 집값 상승이 소비 위축으로 이어질 소지도 크다는 얘기다.
보고서는 “최근 자산효과가 큰 중·장년층의 주택보유 비중 축소로 집값 상승에 따른 소비진작 효과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며 “무주택 가구의 마이너스 영향까지 고려하면 총 자산효과는 매우 작거나 마이너스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뉴시스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광주은행, ‘KJ biz 체크카드’ 출시 중소기업과 지역민에 실질적인 혜택과 맞춤서비스 제공 (2018-12-10 09:58:34)
이전기사 : 전남 바이오식품, 푸드페스티벌서 인기몰이 초정 등 8개 기업 참여해 4일간 13억 원 상당 상담 성과 (2018-12-07 09:29:31)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