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청소년들 “이순자 망언 규탄… 전씨 부부 사죄해야”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3월19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3-18 10:13:00
뉴스홈 >
2019년01월14일 09시50분 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광주청소년들 “이순자 망언 규탄… 전씨 부부 사죄해야”
전두환 재판 출석 요구


광주지역 청소년들이 전두환 전 대통령을 ‘민주주의 아버지’로 평가한 부인 이순자씨 발언을 강하게 비판하며 전씨에게 재판 출석과 사죄를 요구했다.
광주 불편스쿨과 특성화고등학생 권리 연합회 소속 고등학생 10여명은 12일 오후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두환 씨는 권력을 위해 무고한 광주시민을 죽인 ‘학살의 아버지’다”며 “전 씨 부부는 5·18희생자 유가족과 모든 국민에게 진정성 있는 사죄를 해야한다”고 밝혔다.
또 “1980년 당시 평화와 민주주의를 되찾기 위해 참여한 시민들에게 돌아온 것은 정부의 총격이었다”면서 “전씨의 집권으로 많은 시민이 죽고 다치거나 마음의 상처를 안고 살아가고 있다. 이를 민주주의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씨를 ‘민주주의를 이끌어낸 사람’으로 평가하는 이순자씨의 망언에 분노한다”면서 “오월영령과 유가족들의 아픈 상처를 다시 후벼파는 망언을 한 이씨는 사과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전씨는 그동안 고령과 알츠하이머를 핑계로 재판 출석을 거부해 공분을 사고 있다”면서 “부인 이씨의 발언도 재판 불출석 명분과 동정 여론을 의식한 발언이자 술수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학생들은 이어 “전씨는 스스로 죄를 반성하고 사과해야 하며, 반드시 재판을 통해 죗값을 치러야 한다”면서 “더 이상 故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재판을 피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종근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82세에 대학 새내기 되는 진도 황환철씨… 동아보건대 사회복지학과 입학 “나이 탓하지 말고 하고 싶은 일 지금 시작해야” (2019-01-14 09:52:15)
이전기사 : 전남 올해 산단 1개·농공단지 3곳 신규 조성… “맞춤형 일자리 창출” (2019-01-14 09:50:35)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