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영화·드라마 촬영 중심지로 각광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5월25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05-24 10:12:19
뉴스홈 >
2019년05월17일 09시58분 45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전남도, 영화·드라마 촬영 중심지로 각광
올해 들어만‘백두산’ 등 영화 3편·드라마 4편 촬영 지원사업 가시적 성과…“관광으로 이어지길 기대해”
전라남도가 지난해부터 전남 명소를 홍보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위해 추진해온 영화·드라마 제작 지원 사업이 가시적 성과를 보이고 있다.
16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배우 이병헌, 하정우 주연의 영화 ‘백두산’(감독 이해준)과 배우 정우와 김갑수 주연의 영화 ‘뜨거운 피’(감독 천명관)등 2편의 영화가 제작 지원 사업을 활용해 전남에서 촬영했다.
‘백두산’은 갑작스러운 백두산 대폭발로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소재로 하고 있다. 총 제작 규모300억 원 가운데 3억 6천만 원을 들여 광양 항만 세트장과 중마부두를배경으로 촬영을 진행했다.
영화 ‘뜨거운 피’는 총 제작규모102억 원이다. 부산 변두리에서 자란한 남자의 생존을 위한 싸움을 다루고 있다. 전남 촬영에 1억 2천만 원을들여 목포 신안비치호텔을 배경으로촬영을 마쳤다.
여기에 류승범 주연의 영화 ‘타짜3’도 강진 관광해안로와 만덕호 일대에서 촬영했다.
드라마 촬영도 한창이다.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드라마 ‘빙의’는 여수용월사를 배경으로 촬영을 진행했다.
드라마 ‘이몽’, ‘우금티’는 순천드라마촬영장과 담양, 보성 일원에서, ‘닥터프리즈너’는 장흥교도소를 배경으로 촬영을 마쳤다.
최병만 전라남도 문화예술과장은“지난해 목포에서 촬영한 영화 ‘롱 리브 더 킹’은 6월에, 여수, 영광, 함평에서 찍은 영화 ‘디바’는 9월에 개봉될 예정”이라며 “영화 관람객이 촬영지인 전남을 찾아 관광객이 늘어나는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영화·드라마 제작 인센티브 지원사업은 전남을 배경으로 촬영하는 국내·외 장편 영화 및 지상파·종합유선·웹 드라마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전남에서 5회차 이상 촬영하는 경우,숙박비, 식비, 차량임차료, 유류비에한해 최소 1천500만 원에서 최대 5천만 원을, 2~4회차 촬영하는 경우 최소400만 원에서 최대 1천500만 원을 지원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서성택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광주시민대상 수상자 ‘김영진·전갑수·이정권’씨 선정 (2019-05-20 09:51:39)
이전기사 : 전남도립국악단 창극‘ 목민심서’ 앙코르 공연 (2019-05-17 09:45:15)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