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아프리카돼지열병 최고 수준 방역” 10일 시군 부단체장 영상회의… 야생멧돼지 기피제 등 신속 조치 당부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6월18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6-17 10:01:00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2019년06월11일 10시09분 30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김영록 지사 “아프리카돼지열병 최고 수준 방역” 10일 시군 부단체장 영상회의… 야생멧돼지 기피제 등 신속 조치 당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지난해 8월부터 중국, 베트남 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확산됨에 따라 10일 시군 부단체장과 방역상황 점검 영상회의를 가졌다.
김 지사는 영상회의에서 최근 북한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해 매우 엄중한 시기로 보고 일선 시군의 방역대책 추진 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방역에 애쓰는 도와 일선 시군 관계 공무원의 노고를 치하했다.
김 지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면 양돈산업의 붕괴를 불러올 수 있다”며 “절대로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감염 경로를 면밀히 검토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에 준하는 최고 수준의 방역조치를 취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또 “남은 음식물 급여농가가 잔반을 적정하게(80℃ 30분) 익혀 먹이는지 소독은 잘하고 있는지 매일 철저하게 점검하고, 외국인 근로자가 자국에서 소포, 편지, 택배 등 반입 여부를 꼼꼼히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지사는 이어 “시군에서는 야생멧돼지 포획틀 사업 예비비를 확보해 조기에 설치하고, 울타리 국비사업이 북한 접경지역에 우선 지원됨에 따라 야생멧돼지 기피제를 전액 도비로 긴급 지원했으니 농가에 신속히 공급해달라”고 강조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최근 중국 142건, 몽골 11건, 베트남 2천802건, 캄보디아 7건, 북한 1건 등이 발생했다. 돼지에서만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치사율이 100%에 이른다.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는다. 세계적으로 백신이 개발돼있지 않아 살처분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승원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생활.문화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광양읍, 명예사회복지공무원 ‘우리 동네 빛누리단’ 역량 교육 110명 참석,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나서기로 (2019-06-13 09:23:31)
이전기사 : 순천시 낙안읍성, <적벽가> 연창회 공연 (2019-06-11 09:58:53)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