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성지’ 천안 택한 文대통령… 두루마기로 ‘광복’ 부각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8월22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1 09:41:42
뉴스홈 >
2019년08월16일 09시31분 5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3·1운동 ‘성지’ 천안 택한 文대통령… 두루마기로 ‘광복’ 부각
앞선 두 차례 경축식엔 정장 입고 참석 “임시정부가 민주공화국 선보한 지 100년” 주제어 글씨체 백범 김구 선생 필체로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3·1 독립운동의 성지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두루마기를 입고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앞선 두 차례의 경축식에는 정장 차림으로 참석했다. 임시정부 적통을 강조하고, 광복의 의미를 부각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광복절 경축식이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것은 지난 2004년 이후 15년 만이다.
이날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년이 되는 올해, 광복 74주년 기념식을 특별히 독립기념관에서 갖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는 말로 광복절 경축사를 시작한 문 대통령은 김구 선생과 임시정부를 언급하며 그 의미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의 대한민국은 어떤 고난 앞에서도 꺾이지 않았고, 포기하지 않았던 독립 선열들의 강인한 정신이 만들어낸 것”이라고 강조하며 “김구 선생이 소원했던 문화국가의 꿈도 이뤄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국민들의 성숙한 대응을 평가하는 대목에서 “임시정부의 조소앙 선생은 사람과 사람, 민족과 민족, 국가와 국가 사이의 균등을 주창했다”고 언급하며 “평화와 번영을 향한 우리의 기본정신”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나아가 “임시정부가 ‘대한민국’이라는 국호와 함께 ‘민주공화국’을 선포한 지 100년이 되었다. 우리는 100년 동안 성찰했고 성숙해졌다”며 임시정부 적통을 재차 확인하기도 했다.
이날 경축식이 진행된 독립기념관 곳곳에서도 임시정부 적통을 강조하기 위한 연출들이 눈에 띄었다. 행사장에는 3·1운동과 임시정부 100주년의 의미를 담은 ‘100년의 소원 태극기’와 광복군의 광복 염원을 담은 ‘광복군 서명 태극기’가 걸렸다.
행사 주제어인 ‘우리가 되찾은 빛, 함께 밝혀 갈 길’은 선열들의 염원을 이어받아 진정한 광복의 길을 열겠다는 결기를 담고 있다. 글씨체는 백범 김구 선생의 백범일지에서 필체를 본따 만든 것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뉴시스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우리 힘으로 日 뛰어넘겠다”… 文 ‘반일’ 대신 ‘극일’에 역점 (2019-08-16 09:48:33)
이전기사 : 대안정치, 평화당 ‘구태세력’ 비난에 “태극기부대만 못해” (2019-08-14 10:05:57)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