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급식 수요증가… 채소류 값 ‘오름세 전망’ 출하작업 부진으로 인한 물량 감소·학교 개학으로 인한 급식용 납품수요 증가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9월23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9-23 11:10:48
뉴스홈 > 뉴스 > 경제
2019년08월21일 09시36분 33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학교급식 수요증가… 채소류 값 ‘오름세 전망’ 출하작업 부진으로 인한 물량 감소·학교 개학으로 인한 급식용 납품수요 증가


‘폭염’과 ‘잦은 비’에 따른 생육여건 악화로 출하물량 감소가 지속해 가격이 오른 채소류 값이 일부 안정세로 돌아섰지만 개학을 맞아 학교급식 수요 증가로 다시 오름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2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광주전남지역본부에 따르면 대부분 학교의 여름방학이 끝나고 개학기에 접어들면서 단체급식용 채소류 가격이 일부 소폭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가격 오름세는 배추와 풋고추 품목에서 두드러지고 있는 가운데 상추, 오이, 호박 등은 내림세를 보이고 있지만 학교급식 수요 증가로 다시 오를 것으로 예측됐다.
지난 19일 기준 광주 서구 양동시장에서 거래된 배추 한포기(2.5~3.5㎏) 당 소매가격은 2주전 3500원에서 4000원으로 14.29% 올랐다.
풋고추도 100g당 700원에서 800원으로 가격이 14.29% 상승했다.
2주전까지 가격 상승세가 가강 두드러졌던 상추는 100g당 1500원에서 700원으로 가격이 53.33% 폭락했다.
오이는 취청 10개 기준 1만2000원에서 9000원으로, 애호박도 1개당 2000원에서 1500원으로 가격이 각각 25% 내렸다.
상추와 오이, 애호박은 무더위 생육부진으로 인한 상품성 저하와 휴가철 이후 소비둔화기를 맞아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일류는 지속되는 무더위로 소비가 꾸준한 가운데, 막바지 출하기를 맞은 참외는 공급물량 감소로 2주 전 10개 당 1만4000원이던 것이 1만7000원으로 가격이 21.43% 올랐다.
성출하기를 맞은 포도는 공급물량 증가와 다양한 제철과일 출하로 소비가 분산되면서 1㎏ 당 7000원에서 6000원으로 가격이 내림세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aT 관계자는 “지출이 많았던 휴가철 이후 씀씀이를 줄이면서 채소류 소비가 다소 둔화되고 있고 있지만, 주중 우천이 예보되고 있어 출하작업 부진으로 인한 물량 감소와 학교 개학으로 인한 급식용 납품수요 증가로 채소류 대부분 품목이 오름세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영길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경제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전남도, 사회적경제기업 판로 개척 힘 보태 (2019-08-23 09:07:39)
이전기사 : 우체국쇼핑, 우리농산물 추석선물대전 실시 “명절 선물부터 상차림까지, 우체국쇼핑 할인혜택과 함께” (2019-08-21 09:24:38)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