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낭소리’의 이충렬 감독, 새 영화 ‘매미소리’로 10년 만에 ‘컴백’ 전국 유일 ‘민속문화예술특구 진도군’의 다시래기 등 진도 무형문화재 조명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9월23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9-23 11:10:48
뉴스홈 >
2019년09월10일 09시08분 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워낭소리’의 이충렬 감독, 새 영화 ‘매미소리’로 10년 만에 ‘컴백’ 전국 유일 ‘민속문화예술특구 진도군’의 다시래기 등 진도 무형문화재 조명

국가무형문화재 제81호로 지정된 ‘진도 다시래기가’ 영화로 제작된다.
지난 2009년 누적 관람객수 293만 4,883명(영화진흥위원회 추산)을 기록하며 신드롬을 일으킨 ‘워낭소리’의 이충렬 감독이 새 영화 ‘매미소리’로 10년 만에 돌아왔다.
‘매미소리’는 ‘워낭소리’의 성공 이후 투병 생활 등으로 힘겨운 시간을 보내오던 이충렬 감독이 약 10여년간 집필을 한 작품이다. 이 영화는 지난 8월 대본 리딩과 고사를 무사히 마치고, 지난 9월 4일부터 10월 20일까지 대장정의 막을 올렸다. 진도 지역에서 부모상을 당한 상주와 유족들의 슬픔을 덜어주고 위로하기 위해 벌이는 상여놀이인 다시래기를 주제로 무형문화재 전수자가 되고자 가족까지 외면하는 고집스러운 아버지, 그리고 아버지에 대한 원망과 엄마의 죽음에 대한 트라우마로 가득 찬 딸 간의 갈등과 해소를 그리고 있다.
영화는 전체 촬영 일정의 95%를 진도군 세포 세트장 및 무형문화재 전수관 등에서 촬영하며 진도 곳곳의 아름다움과 다양한 무형문화재 등을 재조명 하며, 진도의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이충렬 감독은 “가족 영화가 상대적으로 외면받는 시장 속에서 물리적으로 많은 한계를 느끼지만, 어느 누군가는 꼭 해야 하는 이야기다”고 작품에 임하는 포부를 밝히며, 영화 개봉과 함께 남도무형문화재 공연을 함께 추진해 한국의 전통 문화를 국내외에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진도/김병차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강진군, 오는 18일 강진커뮤니티센터 개관 (2019-09-10 09:09:49)
이전기사 : 완도군, 태풍 피해 조사 철저 복구 신속하게 한다 (2019-09-10 09:08:30)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