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이자스민 등 인재영입 속속… ‘조국 내상’ 딛고 총선 잰걸음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11월15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9-11-13 09:48:04
뉴스홈 >
2019년11월11일 10시32분 3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정의당, 이자스민 등 인재영입 속속… ‘조국 내상’ 딛고 총선 잰걸음
11일 이자스민 입당식… 심상정 “입당 적극 권유” 박창진·김조광수·장혜영 등 정의당 합류 잇따라


정의당이 내년 4월 21대 총선을 앞두고 인재 영입에 당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른바 ‘조국 정국’을 거치면서 적지 않은 내상을 입은 가운데 불평등 타파와 특권정치 교체를 상징하는 인물을 적극 발굴함으로써 공정과 정의라는 정의당 본연의 가치를 재부각하는 모습이다.
10일 정의당에 따르면 당은 오는 11일 오전 10시 국회에서 최근 자유한국당을 탈당해 정의당에 입당한 이자스민 전 의원 입당식을 갖는다.
필리핀 이주 여성인 이 전 의원은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이 2012년 19대 총선 당시 ‘이주 노동자와 다문화 가정을 대변할 수 있는 인재를 영입하겠다’며 비례대표 후보로 전격 영입한 인물이다. 그는 영화 ‘완득이’에 출연해 얼굴을 알리기도 했다.
비례대표 15번으로 당선권 순위를 배정받은 이 전 의원은 19대 국회에서 당 가정폭력대책분과 위원장을 맡으며 이주여성 보호 법안을 발의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갔다.
그러나 19대 국회 이후 당이 이 전 의원을 공천하지 않기로 하면서 당내에서 별다른 역할을 하지 못했다. 특히 외국인 출신이라는 이유로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악성 루머 등 무차별 공격에 시달렸으며 국회에서조차 보이지 않는 차별을 겪어야 했다.
그렇게 잊혀져갔던 이 전 의원이 정의당에 ‘깜짝’ 입당하게 된 배경에는 심상정 대표의 적극적인 권유가 자리했다.
심 대표는 지난 8일 유튜브 방송 ‘심금 라이브’에서 “세 번 정도 만났다. 한국당 소속이니 조심스러워서 ‘당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계시냐’ ‘앞으로 계획은 있으시냐’고 물었다”며 “그런데 19대 임기를 마치고 한 번도 (한국당과) 연락을 한 적이 없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는 “그래서 제가 용기를 내서 (입당을) 설득하게 됐다”며 “이래저래 이야기를 들어보니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이주 노동자 임금 차별을 이야기할 때 ‘당을 정리해야 하나’ 생각을 했었다고 한다. 그래서 제가 적극적으로 (입당을) 권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주민 권리를 정치권에서 아무도 대변하지 않으니 본인도 깊이 생각해 온 듯하다”며 “(이 전 의원의 영입으로) 정의당은 큰 부담과 책임감을 함께 나누게 됐다. 이주민 문제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전 의원뿐만 아니라 다른 인물들도 최근 자발적 혹은 심 대표의 권유로 정의당에 잇따라 합류하고 있다.
일명 ‘땅콩 회항’ 사건의 피해자인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 성소수자 김조광수 영화감독, 권영국 노동인권 변호사, 장애인 인권활동가이기도 한 장혜영 다큐멘터리 감독, 이병록 예비역 해군 준장(제독) 등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뉴시스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文대통령, 19일 ‘국민과 대화’… 집권 후반기 전방위 ‘소통’ 주력 (2019-11-11 10:42:54)
이전기사 : ‘버럭 강기정’에 파행된 예결위, 李총리 사과로 일단락 (2019-11-08 09:44:39)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