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제일정보중고 무자격 교감 퇴진 요구한 학생 퇴학 ‘논란’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12월09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12-06 10:53:29
뉴스홈 >
2019년12월03일 15시39분 1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목포제일정보중고 무자격 교감 퇴진 요구한 학생 퇴학 ‘논란’
총학생회·교직원 모임 “교감 퇴진·퇴학 무효화” 촉구 전남도교육청 경고 조치도 무시… 학교 측 “문제 없어”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로 만학도들의 배움터인 목포제일정보중고등학교가 무자격 교감의 퇴진을 요구하는 전 학생회장에 대해 퇴학조치하면서 보복성 논란을 빚고 있다.
학생들은 학교 설립자이자 교장의 며느리인 무자격 교감의 퇴진을 촉구하는 규탄대회 등을 갖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목포제일정보중고등학교 총학생회·학교정상화 교직원 모임은 2일 오후 목포시 산정로 학교 정문에서 ‘불법 무자격 교감 퇴진 및 이 모 전 학생회장의 퇴학 무효화를 촉구하는 촛불규탄대회’를 가졌다.
이날 대회에서는 “늦깎이 학생으로서 배움의 한을 풀고 대학이라는 꿈을 갖고 생활했던 학교생활이 시위와 촛불집회로 멍든 현실이 너무나 서글프고 답답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우리는 학교를 탄압하고 억압하는 무자격 교감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무엇보다 이 전 학생회장이 복귀하고 교감이 물러날 때 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매년 15억원을 지원하고 있는 전남도교육청의 관리감독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들은 “그 동안 문제를 방관해 온 전남도교육청의 태도가 갈등을 더 키우면서 학교를 위기에 봉착케하고 있다”면서 교육적·사회적 공공성을 지니고 있는 평생학습시설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관리·감독의 필요성을 주문했다.
앞서 올 초 전남도교육청에서는 감사를 통해 교장이 교직원과 학생회 임원에 대한 폭언과 폭행 등 인격모독 및 인신공격한 사실을 인정하고 경고조치했다.
또 교감 채용의 부당성을 적발하고 교감을 둬야 할 경우 정당한 권한이 있는 자를 임용하고 이행하지 않을 경우 보조금 지급 제한 가능성을 통보했으나 지켜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목포제일정보중고 파장은 ‘무자격 교감 퇴진 1인 시위’를 한다는 이유로 이 모(54) 전 학생회장을 지난달 25일 퇴학조치하면서 증폭되고 있다.
더욱이 이 전 학생회장은 대학진학을 꿈꾸며 2년 동안 담양에서 목포까지 통학하고, 현재 전남의 모 대학교 수시전형에 지원한 상태였으나 퇴학으로 물거품이 될 처지에 놓이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이와관련, 학교 측은 “임명권자인 학교장이 교감에 임명하고, 해당 학생에게 소명기회를 주는 등 정당한 절차를 거쳐 퇴학을 결정한 만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1961년 5월 ‘목포성심학원’으로 문을 연 목포제일정보중고등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20~80대들에게 제2의 학습기회를 제공하는 교육기관이다.
현재 교원 40여명과 중학생 283명, 고등학생 523명 등 모두 806명이 재학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전광춘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영부인 사칭 사기범에 속은 윤장현 전 시장, 2심도 유죄 (2019-12-05 15:51:08)
이전기사 : 해수부 공무원 공사 시험 은폐조작으로 500억 국고 낭비 (2019-12-02 14:39:10)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발행인,편집인:김규연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