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브 스루 교과서 배부’ 개학준비 학교 풍경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4월08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4-06 09:30:50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2020년03월25일 07시16분 3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드라이브 스루 교과서 배부’ 개학준비 학교 풍경
광주 초·중·고교 교실 책상 간격 넓히는 등 ‘사회적 거리 두기’ 준비


광주의 초·중·고등학교가 4월6일 개학에 대비해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교과서를 배부한데 이어 교실의 책상 간격을 넓히는 등 ‘사회적 거리 두기’를 준비하고 있다.
동구의 한 고등학교는 24일 오전 그동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닫혀 있었던 교문을 열었다. 동시에 교문을 뒤로하고 차량이 늘어섰고 교사들은 정차한 차량의 창문 틈으로 체온계를 넣어 운전자의 체온을 측정했다.
37.5도가 넘지 않은 차량은 다음 장소로 이동했으며 학년과 반 확인절차를 거친 뒤 교사가 건네주는 책 꾸러미를 수령했다.
이어 다음 차량도 똑같은 방식의 과정을 거친 뒤 곧바로 교문을 빠져나갔다.
두대의 차량이 학교에 들어와 빠져 나간 시간은 2분도 걸리지 않았다.
차량을 이용하지 않고 교과서를 수령하기 위해 직접 학교를 찾은 학생들도 체온 측정과 손소독의 과정을 거쳤다.
이들은 2m 간격을 유지한 채 차례를 기다렸고 등에 메고 있던 가방을 앞쪽으로 돌려 교사가 전달해주는 책을 넣었다.
교사와 간단한 인사 정도만 나눈 뒤 학교를 벗어났다.
같은날 오후 동구의 한 중학교는 학년과 반, 번호를 세부적으로 나눈 뒤 시간대를 지정해 교과서를 수령할 수 있도록 했다.
1학년 1반 1번부터 10번은 오후 2시부터 2시10분까지 등 10분간격으로 배치해 학생과 교사간의 접촉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광주의 한 고등학교는 개학을 앞두고 학생들이 사용하는 교실 책상의 옆·앞·뒤 간격을 대학수학능력시험 고사장 처럼 최대한 넓혀 놓았다.
짝꿍과의 속삭임도 할 수 없을 정도로 책상 사이는 넓어졌고 칠판 바로 앞까지 진출할 수 밖에 없었다.
각 교실에는 체온계와 손소독제 등 방역 용품 등이 비치돼 학생들을 기다렸다.
한 학부모는 “교과서로 공부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 학교 측에 수령을 요청했다”며 “접촉을 하지 않은 채 받아갈 수 있어 좋기는 하지만 교사와 인사를 나눌 수 없어 조금은 아쉽다”고 말했다.
교사는 “차량에 있는 학부모들의 눈빛은 궁금한 것들을 물어보고 싶어 하는데 대화를 할 수가 없었다”며 “코로나19가 빨리 종식될 수 있도록 서로 노력해야 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고교 교장은 “코로나19가 학교 풍경마저 바꿔 놓은 것 같다”며 “시험 때처럼 책상 간격이 넓어져 있어 교실 분위기가 시험장 같아 낯설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전광춘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이낙연 “순천에 상처 줘서 ‘죄송’, 다음선거때 바꿀 것” (2020-03-30 09:33:55)
이전기사 : 광주·전남 대진표 확정…民 ‘여당론’·野 ‘인물론’ (2020-03-23 10:15:17)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발행인,편집인:김규연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