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서비스원장 사전 내정설 사실인가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5월30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0-05-29 09:13:38
뉴스홈 >
2020년05월22일 07시00분 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사회서비스원장 사전 내정설 사실인가

“강한 자가 약자에게 성실한 적은 없다.” 프랑스 속담이다. 흔히들 권력을 손에 쥐어주면 자기가 강자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강하다. 그래서 막 휘두르려 한다. 그런데 언젠가는 침묵의 강자에게 당한다.
터키 속담에는 “짖는 개를 두려워 말고 짖지 않는 개를 두려워하라.”는 구절이 있다. 지금 “광주사회서비스원”문제로 설왕설래다. 문제의 발단은 원장 모집으로부터 비롯된 것 같다. 모집공고를 내면서부터 의회는 의회대로, 일부 시민단체는 시민단체대로 짖어대고 있다. 언론은 이를 받아쓰느라 바쁘고. 그런데 모두가 반보 일보다. 사실 이 문제를 드려다 보면 꼭 필요한가다.
광주사회서비스원이 말이다. 어쩌면 옥상옥이란 생각이 든다. 사실 광주복지재단 산하로 있는 광주광역시장애인종합복지관과 광주광역시보호작업장은 광주시에서는 설립 때부터 한 푼의 도움도 주지 않았다. 그 당시 민간모금으로 설립되었다. 1985년도까지 2년 동안 4백만 도민걷기대회를 개최해서 모금된 2억6천 7백만 원의 민간모금으로 설립되었단 말이다. 그때 광주시는 전라남도 산하의 기초단체였을 뿐이다. 보호작업장은 그 후 광주광역시장애인복지관이 만들었던 시설일 뿐이고. 이 시설들이 광주복지재단 산하가 되어 도움을 받은 게 무언가. 사실 아무것도 없는 것 같다. 단지 상부기관만 하나 더 생겼을 뿐 아닌가. 이것도 일자리 창출이라면 그를 수도 있겠다.
그런데 문제는 ‘재단이 하는 일이 무언가?’이다. 단적으로 말하면 ‘없다’라는 사실이다. 물론 이유를 붙이면 붙일 수도 있겠지만. 그런데 이번에는 광주복지재단보다 상위단계인 광주사회서비스원이다.
그런데 내용은 별로 없는 것 같다. 새로운 것이 없어보였다. 기존의 시설들을 그 산하로 편입해서 한다는 건데 그것이 그것이다. 물론 이것도 일자리창출은 된다. 본부에 원장을 포함한 20명의 직원들이 포진되니까. 이렇게 기구만 늘린다고 복지가 잘 되는가. 그렇지는 않다. 부차적인 기구가 없을 때도 잘 돌아갔다. 늘린 만큼 시민 부담만 늘어갈 뿐이다. 그들의 인건비는 물론 복리후생비 등 각종 비용을 국비와 시비로 부담해야 하기 때문이다.
여기에서 진짜 문제는 이용섭 시장이 보은인사로 특정인을 모집 전부터 마음에 두고 있었다는 설이다. ‘복지’라는 ‘복’자도 모르는 사람을. 지금까지 평생을 복지 판에서 살아 온 필자는 이쪽 판을 너무나 잘 안다. 약 35년 동안 직접 사회복지현장에서 살아왔고 대학의 사회복지학과가 우리지역에 설치되면서부터 사회복지 강의를 시작해서 지금까지도 하고 있다.
이렇게 오랫동안 복지계와 학계에서 일생을 보냈어도 결코 복지를 다 안다고 자신할 수가 없다. 하지만 수많은 사람들은 필자를 복지계의 대부라 한다. 원장 심사위원들은 또 어떤 사람들이었을까. 참으로 궁금하다. 시의원으라고 자주 언론에 오르내리는 그 사람은 복지를 또한 얼마나 알까. 복지의식이 심장 속에 있을까. 거기에도 의문의 눈초리를 보낸다. 노조 또한 마찬가지다.
모두가 밥그릇 싸움이고 명분 싸움이다. 반대를 위한 반대도 있다. 얼굴을 내세우기 위한 꼬락서니도 있다. 이런 꼴불견들을 보면서 느끼는 것은 마치 아귀들의 난장판 같다는 것이다.
고언 한다. 당장 ‘광주사회서비스원’를 때려치우라고. 산하 시설들은 시청 관할부서에서 관리감독하면 된다. 그에 대한 감시와 견제는 진정한 정신을 가진 의회의원과 언론 그리고 시민단체가 하면 되고. 이처럼 해법은 간단하다. 시장이 결단하길 바란다. 언젠가는 침묵 시민들이 강력한 몽둥일 들 거라는 것을 명심하면서. 필자 역시 마찬가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시인/사회복지학박사 임성욱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황진이의 유혹-서경덕 (2020-05-25 08:42:02)
이전기사 : 코로나 이후의 세계 1 (2020-05-20 07:00:06)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발행인,편집인:김규연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