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만의 최악 가뭄’ 완도군, 1일 급수 6일 단수조치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2023년02월08일wed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2년11월11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50년 만의 최악 가뭄’ 완도군, 1일 급수 6일 단수조치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완도군 가뭄 장기화 단계별 대응 추진… 대형관정 하천수 펌핑·수원지 준설도
 완도군은 10일 최악의 가뭄사태를 맞아 급수차를 동원해 소안면 미라제에 용수를 보충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완도군 제공

50년 만에 최악의 가뭄을 겪고 있는 전남 완도지역에서 섬 주민들이 1일 급수, 6일 단수조치까지 극심한 식수난에 시달리고 있다.

완도군은 대형 관정을 통해 하천수를 공급하고 수원지 준설에 나서는 등 가뭄 장기화에 따른 단계별 대응전략을 추진할 방침이다.

10일 완도군에 따르면 완도지역에는 지난 1973년 이후 가장 낮은 강우량을 기록하면서 50년 만의 최악 가뭄사태를 맞고 있다.

완도군은 지난 3월 노화읍과 보길면 지역에서 2일 급수, 6일 단수를 시행해오다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수원지 저수율이 80%를 보이면서 182일 만에 제한 급수를 해제했었다.

하지만 그 이후 비가 내리지 않아 노화 넙도의 경우 수원지 저수율이 6%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지난 5월부터 1일 급수, 6일 단수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2300명의 주민이 거주하는 소안면은 미라제 저수율이 8%에 불과해 지난 1일부터 2일 급수, 5일 단수에 나섰다.

인구 3650명의 금일읍도 지난 7일부터 2일 급수, 4일 단수를 시행하는 등 제한급수 지역이 확산되고 있다.
완도군은 가뭄 장기화에 따른 단계별 대응전략을 추진하기로 했다.

1단계로 이달 말까지로 급수선과 대형 관정을 통해 하천수를 수원지 용수로 보충하고 마을별 소형 관정, 하천수, 간이 상수도를 정비해 생활용수를 공급한다.

2단계로는 금일, 소안, 노화, 고금의 수원지 준설, 마을 샘물 급수전 설치, 마을 단위 중형 관정 개발 사업 등을 추진하고 환경부 시범 사업인 해수 담수화 플랜트를 통해 소안 미라제에 1일 300t을 공급할 예정이다.

3단계로는 내년 1월부터 대형 철부선과 차량을 이용해 광역상수도를 공급하는 계획까지 세워놓고 있다.

완도군 관계자는 “제한 급수로 불편을 겪고 있는 섬주민들을 위해 장단기 계획을 세워 급수 공급 가능일을 최대한 늘릴 계획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완도 장광식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광주 치안센터 통폐합에 주민 반발… 의견수렴 배제 (2022-11-14 09:07:02)
이전기사 : 노출영상 수업활용 교사 “법원, 징계정당 판결은 사법테러” (2022-11-09 07:00:15)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