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축구 원천 봉쇄…드러눕자 추가시간 10분 이상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2023년02월08일wed
뉴스홈 > 스포츠 > 해외축구
2022년11월23일 06시5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침대축구 원천 봉쇄…드러눕자 추가시간 10분 이상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침대축구 원산지 중동서 강력한 추가시간 제도 최장 14분까지 부여… FIFA 대회 전 강력히 시사 네덜란드 추가 시간에 득점… 경기 결과 변수될 듯
 
경기 중 시간을 끌기 위해 그라운드에 드러눕는 이른바 침대 축구로 악명 높았던 중동에서 반전이 연출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초반부터 지연된 시간만큼 추가 시간이 반영되면서 침대 축구의 필요성이 약화되는 모양새다.

지난 21일 열린 카타르와 에콰도르 간 개막전에서 전반 추가시간과 후반 추가 시간이 각각 6분씩 주어졌다.

길어야 5분 정도 주어지던 추가 시간이 6분을 넘기자 전후반 실제 경기 시간도 50분을 넘어서게 됐다.

이어진 경기들에서는 더 많은 추가 시간이 부여됐다.

21일 잉글랜드-이란전에서는 이란 골키퍼 부상 치료 등에 들어간 시간이 반영돼 전반에만 14분 추가 시간이 주어졌다.

골이 많이 들어가자 이를 반영해 후반에도 10분이 추가됐다.

22일 네덜란드-세네갈전 전반 추가 시간은 3분이었지만 후반에 추가 시간이 8분 주어졌다.

후반 24분 세네갈의 쿠야테가 네덜란드 데 용과 충돌로 인해 치료를 받는 시간이 반영됐다.

그 결과 네덜란드는 1-0으로 앞선 후반 54분에 쐐기골을 넣었다.

미국-웨일스전에서도 후반 추가 시간이 9분 주어졌다.

이는 국제축구연맹(FIFA)의 의지에 따른 것이다.

FIFA는 지난 6월 열린 워크숍에서 “추가시간을 엄격하고 현실적으로 적용하겠다”고 발표했다.

고의로 시간을 끌면 끌수록 추가 시간을 늘리겠다는 취지였다.

이에 따라 영상판독(VAR), 부상 치료, 교체, 페널티킥, 퇴장, 골 세리머니 등으로 경기가 중단될 때 시간 추가가 예상됐다.

일각에서는 90분이 아닌 100분 이상 지속되는 경기가 이어질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고 이는 들어맞았다.

그간 중동팀들은 침대 축구를 무기로 삼아왔다. 점수가 앞서 있거나 비겨서 승점 1점을 따야할 때 이란 등 중동팀 선수들은 사소한 충돌에도 그라운드에 몇 분씩 누워 시간을 끌며 축구팬들로부터 비난을 받아왔다.

FIFA가 침대 축구 원산지 중동에서 시간 지연 행위에 칼을 빼 들면서 악명 높았던 침대 축구가 사라지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뉴시스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해외축구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세기의 역전극”… 대어 잡은 ‘일본’이 들썩였다 (2022-11-25 06:59:48)
이전기사 : [월드컵 개막]‘마스크 투혼’ 손흥민 앞세워 두번째 원정 16강 도전 (2022-11-21 09:07:49)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