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한파인데”… 난방비 폭탄에 시름하는 서민들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3년06월08일thu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3년01월27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최강 한파인데”… 난방비 폭탄에 시름하는 서민들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광주 가정용 도시가스비 전년 比 35% 증가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열 요금 1년 37%↑ 전문가 “겨울 한시적 차상위계층 세금 완화”
 #1. 광주 A아파트 주민 박모(39)씨는 지난달 관리비 고지서를 보고 깜짝 놀랐다. 난방비가 10만 원을 훌쩍 넘기면서 평소 20만 원대였던 관리비가 30만 원대로 올라서다. 이달엔 최강 한파로 난방을 자주 해 관리비가 얼마나 더 나올지 걱정이 앞선다.

#2. 전남 나주 B아파트 주민 김모(45)씨도 평소 30만 원 조금 못 나오던 관리비가 50만 원 가까이 치솟았다. 이후 김씨는 설 명절 전부터 난방을 모든 방에서 일부 방만 켜고 시간도 하루 2~3시간으로 줄였다.

#3. 광주에서 피부 관리 숍을 운영하는 박모(29·여)씨도 가스 요금 고지서를 받고 당황했다. 지난달의 경우 영업을 일주일만 해 가게에 머무는 공백이 길었는데도 평균 4만 원보다 많은 7만 원이 청구돼서다.

러시아-우크라이나발 전쟁 여파로 가스비가 급격히 뛰면서 겨울철 난방비 고지서를 받은 광주·전남 지역민들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25일 광주시·전남도에 따르면, 이달 광주 지역 주택용 도시가스 소비자 요금은 메가줄(MJ·가스 사용 열량 단위)당 20.7164원으로 지난해 1월 15.2497원과 비교해 35.8% 올랐다.

전남 지역도 지난해 1월 주택용 도시가스 소비자 요금은 메가줄 당 평균 14~15원 안팎이었지만 이달 20~21원으로 올랐다.

도시가스의 원료인 액화천연가스(LNG·liquefied natural gas)는 가정용 취사와 냉·난방에 활용된다.

한국가스공사가 LNG를 수입하면 각 도시가스 회사가 이를 구매, 배관을 통해 지역에 전달하는 구조다.

도시가스 소비자 요금은 도매 요금(약 90%)과 소매 요금(약 10%)으로 나뉜다.

도매 요금은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이, 소매 요금은 시도지사가 결정한다.

광주시·전남도는 지난해 가정용 도시가스 소매 요금을 동결했으나 도매 요금이 큰 폭(약 42%)으로 올랐다.

이에 전체적인 가스 요금이 인상됐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난방비 폭증’을 걱정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육아 카페에선 주부들이 고지서 사진을 공유하면서 지난해와 비교해 가스비가 3~4만 원에서 많게는 2배까지 올랐다는 반응이다.

‘보일러 트는 시간을 줄여야 할 듯’, ‘가스비 후덜덜’, ‘월급은 안 오르고 공공요금만 올라 살기 팍팍하다’는 댓글이 달렸다.

지역 국회의원들도 치솟은 난방비에 대해 주민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 민심을 전했다.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위원장은 “난방비 폭탄과 물가 폭등 때문에 서민층이 살기 팍팍하다는 하소연이 많았다”고 전했다.

같은 당 윤영덕 의원(광주 동남 갑)도 “소득이 높은 분들은 몰라도 저소득층은 ‘에너지 바우처’로 지원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난방비 급증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유럽 가스 공급 차질에 따른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이 배경으로 꼽힌다.

한국가스공사의 지난해 영업손실도 1조 8000억 원에 육박, 재정이 악화한 것도 가스비 인상 요인이 됐다.

산업통상자원부 원자재 가격 정보를 보면 이날 기준 LNG수입 가격은 톤(t)당 1255.04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1138.14달러)보다 10%, 지난 6월(762.07달러) 대비 64% 오른 수준이다.

가스를 비싼 가격에 수입하면서 열 요금(온수·난방)도 지난해 3차례에 걸쳐 37%나 줄줄이 올랐다.

가스요금이 올해 2분기에 추가로 인상될 수 있어 서민들의 고충이 깊다.

이은희 인하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는 “기본적으로 지난해에 비해 관리비가 평균 10만 원 정도 올랐다.

생활비는 줄일 수 있지만 한파 속 난방·가스 요금은 반드시 지출해야 하는 돈이기 때문에 서민들의 심리적 타격이 크다”며 “올 3월까지 한시적으로 차상위 계층에 대한 가스비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오권철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5·18’, ‘제주 4·3’… 중·고교 역사 교과서에 반영한다 (2023-01-30 09:12:58)
이전기사 : “마스크 벗기 전 얼른”… 설 연휴 코로나 백신 접종 가능 (2023-01-20 07:00:18)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