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사고 12년… 핵확대 정책 중단하라”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3년06월08일thu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3년03월10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후쿠시마 원전 사고 12년… 핵확대 정책 중단하라”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기후위기 시대 ‘핵확대 정책’ 위험”… “임시 핵폐기장, 지역에 책임 넘겨”
 9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청계광장 인근에서 열린 후쿠시마 핵사고 12주년, 전국 곳곳 ‘탈핵 행동의 날’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 반대 피켓을 들고 있다.                                   /뉴시스

핵발전을 반대하는 시민사회단체들이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12주년을 이틀 앞둔 9일 정부의 핵 확대 정책을 축소하라고 촉구했다. 또 일본의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출에 대응하라고 요구했다.
후쿠시마 핵사고 12주년 탈핵행진 준비위원회와 종교환경회의 등 관계자 60여명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파이낸스 빌딩 앞에서 ‘후쿠시마 핵사고 12주년 전국 곳곳 탈핵 행동의 날 진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단체 관계자들은 노란 우산에 ‘태양에너지가 좋아요’, ‘기억하라 후쿠시마’,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등의 손글씨를 적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관계자들은 하얀 방진복을 입거나 핵폐기물을 상징하는 노란 드럼통 모형을 등에 업은 채 퍼포먼스에 나섰다.
이들은 원전 수명을 늘리고 가동률을 높이는 정부의 핵발전 확대 정책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안전성 확보를 전제로 한 계속운전 추진 등을 통해 2018년 기준 23.4%였던 원자력 발전 비중을 2030년까지 32.4%로 늘리겠다는 전력수급기본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들은 “한국 정부는 원전 최강국이라는 정책 방향 아래 위험한 핵발전 확대를 밀어붙이고 있다”면서 “기후위기 시대에 핵발전은 더욱 위태롭다. 작년에만 울진은 대형 산불, 부울경 지역은 태풍 힌남노를 마주해 핵발전소의 안전을 빌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중단 없는 핵발전을 위해 각 핵발전소 지역에 임시 핵폐기장을 건설할 계획을 세웠는데, 이는 안전을 담보할 수도 없고, 핵발전소 지역에 핵폐기물 책임을 떠넘기겠다는 무책임한 정책”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핵발전이 온실가스 감축에 효과적이지도 않고, 더 비싼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것도 알고 있다. 그런데 핵발전을 확대 추진하는 것은 후쿠시마 핵사고의 교훈은 모두 잊고 핵발전의 이익만 취하겠다는 어리석한 행태”라고 강조했다.
김은영 한살림전국환경활동회의 의장도 “탈핵은 정치 문제가 아니가 모든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기본적 권리”라면서 “원전 사고 위험으러부터 얼마나 안전하고 준비됐는지 점검해야 한다”고 전했다.
단체는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촉구하기도 했다.
구정혜 한국 YWCA 연합회 사무총장은 “일본은 후쿠시마 오염수를 방류하겠다는데, 정부는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며 “이 좁은 대한민국에서 어느 곳도 핵으로부터 안전한 곳은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장도 “후쿠시마 사고 12년이 지났지만 사고 수습은 고사하고 방사능 오염수를 감당하지 못해 방류하기 시작했다”며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오염수를 방류하지 않고 저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011년 3월11일 일본 동부 해안에서 규모 9.0의 지진으로 인해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의 붕괴와 방사성 물질 방출을 촉발한 쓰나미가 발생했다. 1986년 체르노빌 원전 사고 이후 최악의 핵 재앙이었다.
원전 근처에 살고 있는 30만명 이상의 지역 주민들은 일시적으로 대피해야 했고, 수천명은 자발적으로 대피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뉴시스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국민건강보험 광주전라제주본부-전북지방우정청과 함께 (2023-03-13 09:12:14)
이전기사 : 심각한 광주시교육청 주차장… 150대 주차타워 건립 추진 (2023-03-08 07:00:15)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