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전 해트트릭 광주 아사니, K리그1 4R 최우수선수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3년06월08일thu
뉴스홈 > 스포츠 > 축구
2023년03월22일 06시5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인천전 해트트릭 광주 아사니, K리그1 4R 최우수선수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인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작성한 광주FC 외국인 선수 아사니(알바니아)가 프로축구 K리그1 4라운드 최우수선수로 뽑혔다.
아사니는 지난 18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광주FC와 인천유나이티드 간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광주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선발 출전한 아사니는 전반 8분 두현석이 페널티 아크쪽으로 찔러준 패스를 이어받아 왼발로 첫 골을 넣었다.
아사니는 후반 23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인천 수비수를 맞고 떨어진 공을 왼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하며 추가 골을 넣었다.
이어 아사니는 후반 26분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얻어낸 프리킥 상황에서 환상적인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쐐기 골을 넣으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광주는 아사니의 해트트릭과 함께 엄지성, 이희균의 시즌 첫 골을 더해 5-0으로 이겼다.
광주와 인천의 이날 경기는 4라운드 베스트 경기에 선정됐다. 광주는 매서운 공격력으로 4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이름을 올렸다.
K리그2 4라운드 MVP는 김포FC 루이스다. 루이스는 19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전남드래곤즈와 김포FC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김포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김포는 이날 승리로 개막 후 3경기 연속 무실점 무패 행진(2승 1무)을 이어갔다.
K리그2 4라운드 베스트 매치는 19일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린 부산아이파크와 김천 상무 간 경기다. 부산은 김천 김진규에 1골을 내줬지만 라마스, 페신, 최기윤이 골을 터뜨려 승리했다.
부산은 이날 승리로 개막 후 무패 행진(2승 1무)을 이어가며 4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선정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뉴시스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축구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완도군, 전남체전 축구 더 재밌게 관람하는 법 (2023-04-10 09:09:48)
이전기사 : ‘아사니 1호 해트트릭’ 광주, 인천에 5-0 대승 (2023-03-20 09:00:56)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