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복 양식장 고수온·적조 등 자연재해 적극 대응한다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3년09월30일sat
뉴스홈 > 뉴스 > 종합
2023년05월12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전복 양식장 고수온·적조 등 자연재해 적극 대응한다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전남해양수산과학원, 완도 가두리 양식장에 방제시스템 설치해 효과 검증키로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매년 반복되는 고수온·적조 등 자연재해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완도 보길면 백도리 해역 전복 가두리 양식장에 고수온·적조 방제시스템을 설치하고 시험연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고수온·적조 방제시스템은 스마트폰을 이용한 원격제어로 가두리에 산소를 수시로 공급하는 장치다. 시스템을 설치한 시험구 124칸과 설치하지 않은 대조구 124칸에 양성 중인 전복을 조사해 어장 환경 분석, 성장도, 질병, 폐사율 조사 등 현장 실험을 통해 효과를 검증할 계획이다.
전남도에서 연간 생산하는 전복은 2만 3천 톤, 6천 913억 원 규모로, 전국 생산량의 99%를 차지할 만큼 중요한 소득품종이다. 참전복(북방전복)은 청정 바다에서 자라는 해조류를 먹고 성장하므로 품질이 우수하며 육질이 연하고 부드럽지만 협온성(狹溫性) 생물로 여름철 고수온에 취약하다.
기후변화로 최근 바다 수온이 상승함에 따라 여름철 내만의 경우 고수온 경보 기준인 28℃ 이상 지속되는 기간이 길어져 이로 인한 전복 폐사로 양식 어업인의 시름이 깊다. 
이에따라 전남도해양수산과학원 완도지원은 올해 4월부터 1년간 완도 보길면 백도리 시험 어장에서 효과 검증을 위해 현장 적용 실험을 하고 그 결과에 따라 적용 품종을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김충남 전남도해양수산과학원장은 “고수온·적조 피해 예방을 위해 가두리 차광막 설치, 조기 출하, 먹이 공급 조절 등 선제적 조치와 함께 고수온·적조 피해 저감 방제시스템 시험연구의 첨단기술 적용을 통한 적극적인 예방책 마련에 최선을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염선호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포스트 5·18’ 5인의 광주시의원, 5월 광주에 쓴소리 (2023-05-12 07:00:47)
이전기사 : ‘오월 정신을, 정의로!’ 5·18 43주년 기념행사 다채 (2023-05-12 07:00:18)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