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항쟁 이끈 들불야학 창립’ 박기순 열사 평전 발간된다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08월19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8-08-17 09:49:40
뉴스홈 >
2018년05월18일 09시11분 5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오월항쟁 이끈 들불야학 창립’ 박기순 열사 평전 발간된다
박 열사 삶 기록한 출판물 없어 민주화·노동운동 헌신 조명 전남여고 동기들 논의 끝에 송경자 전 언론인이 평전 집필 노동운동 투신 중 사고로 숨져 82년 윤상원과 영혼 결혼식


1980년 5·18 민중항쟁을 이끈 들불야학의 창립자이자 임을 위한 행진곡의 주인공인 고 박기순 열사(1957~1978)의 삶이 재조명된다.
17일 들불열사기념사업회 등에 따르면, 기념사업회는 오는 10월까지 선구적 노동운동가였던 박기순 열사의 삶을 재조명하는 평전을 발간할 계획이다.
평전 집필은 박기순 열사와 전남여고 동문(20회 졸업)인 송경자 전 언론인이 맡았다. 송 전 언론인은 박 열사 행적을 체계적으로 기록한 출판물이 없는 점에 주목, 전남여고 동기들과 논의 끝에 평전 발간 작업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박 열사 관련 기록물을 수집하고, 들불야학에 교사(강학)로 참여했던 인사 등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 중이다. 기념사업회와 광주여성재단이 박 열사 평전 발간을 지원한다.
박기순 열사는 1978년 6월 전남대학교 사범대 국사교육과 3학년 재학 중 민주교육지표사건으로 강제 휴학을 당했다.
1978년 7월23일 전남대생 임낙평·신영일·나상진, 전복길·최기혁·김영철 등과 함께 광천동 성당 교리에서 들불야학을 창립했다. 못 배우고 힘없는 노동자들을 돕기 위해서였다.
같은 해 10월에는 광천공단 한 금속 제조업체에 입사, 광주지역 최초 위장 취업 노동자가 됐다. 전남대 선배 윤상원 열사를 설득해 들불야학 교사로 참여시켰다.
박 열사는 월요일부터 토요일(오후 7시~9시)까지 노동자들에게 노동권과 평등 사회의 중요성 등을 가르치며 야학을 실질적으로 이끌었다.
박 열사는 그해 12월26일 둘째 오빠 집에서 연탄가스 중독으로 숨졌다. 12월24일 들불야학 운영에 대한 밤샘 토론 뒤 이틀간 수업을 마치고 귀가해 잠자던 중 참변을 당했다.
노동 운동에 대한 강한 신념과 의지를 보였던 박 열사가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떴지만, 들불의 불길은 사그라들지 않았다.
들불야학 교사와 학생들은 기수를 더해가며 유신 체제에 맞선 민주화 운동에도 적극 참여했다.
들불야학 교사들은 1980년 5·18 항쟁 때 계엄군 학살의 실상과 시민의 저항·임무 등을 담은 ‘투사회보’를 제작·배포했다.
투사회보 배포로 광주시민들은 5·18 진상을 명확히 파악했고, 투쟁 의지를 한 데 모았다.
윤상원·김영철·박관현·박용준 등 들불야학 대부분 교사들은 5·18을 이끌었다. 민족민주화대성회·민주수호 범시민 궐기대회 주도, 투쟁위원회 조직 등으로 투쟁의 중심에 섰다.
1982년 2월20일 광주 망월동 묘역에서는 박 열사와 5·18 시민군 대변인으로 옛 전남도청을 지키다 계엄군 총탄에 맞아 숨진 윤상원 열사의 영혼 결혼식이 열렸다.
이 사실을 뒤늦게 안 광주 문화운동가들이 이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만들었다. 이 노래는 한국 민주화운동의 상징곡이 됐다.
송 전 언론인은 “들불야학은 광주 항쟁의 주춧돌을 놓았다”며 “노동 현장에 뛰어들어 노동자와 더불어 살고자 했던 박 열사의 삶을 평전에 구체적으로 담아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서성택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진도군에서 남북평화통일을 랩(rap)하다 (2018-05-18 09:12:46)
이전기사 : “LED 조명에 천막사무소까지” 톡톡튀는 이색 선거운동 눈길 (2018-05-18 09:10:30)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대표이사 : 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