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SC 개최 “고위급회담 재개 협의” 판문점 선언 이행 재확인… 핵실험장 폐기 참관, 6·15 공동행사 준비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05월22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05-18 09:16:20
뉴스홈 >
2018년05월18일 09시15분 1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靑, NSC 개최 “고위급회담 재개 협의” 판문점 선언 이행 재확인… 핵실험장 폐기 참관, 6·15 공동행사 준비
청와대는 17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북한의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에 따른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남북 고위급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북측과 협의하고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를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전 7시부터 약 1시간 가량 NSC 상임위 회의를 주재했다. NSC 상임위는 위원장을 맡는 정 실장을 비롯해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이상철 국가안보실 제1차장 등 상임위원들로 구성됐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상임위원들은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 선언이 차질 없이 이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남북 고위급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상임위원들은 또 다가오는 북미 정상회담이 상호 존중의 정신 아래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한미, 남북 간 여러 채널을 통해 긴밀히 입장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아울러 판문점 선언의 합의 정신에 따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과 6·15 공동행사 준비 등 앞으로의 남북관계 일정들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오는 23~25일 사이 국제기자단이 참관하는 가운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일정을 진행한다. 다음달 15일에는 2000년 남북 정상회담 공동선언을 기념하는 행사가 남북 공동으로 열릴 예정이다. 이를 통해 자연스러운 남북관계 개선을 모색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NSC상임위 회의에서 ‘상호 존중의 정신’이 언급된 것과 관련해 “역지사지를 하자는 의미다. 지금 북한과 미국이 회담을 진행해오면서 입장 차이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그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서로가 상대방 입장에 서서 이해를 해보려 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의미를 상호존중이란 말에 담았다. 북한과 미국이 발표한 성명, 그 반응들을 보면 충분히 성실하고 진지한 자세를 갖추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역지사지가 미국이 북한에 대해 톤 다운을 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인가’라는 질문에 “북한이 제기한 문제들에 대해 (미국이) 이해를 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미”라며 “북한도 대화를 하겠다는 기본자세에는 큰 변화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미 정상회담 이전에 고위급 회담을 재추진할 수 있냐는 물음에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우리 정부는 지난 16일 북한의 일방적인 고위급회담 연기 통보에 유감을 표명하며 조속히 회담에 나올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대북통지문을 북측에 전달했다.
이 관계자는 ‘한미, 남북 간 여러 채널을 통한 입장 조율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와 대통령이 중재자로서 역할을 조금 더 적극적으로 해나가겠다는 의미가 담겨있는 표현”이라면서 “일단 오는 22일 정상회담을 통해서 우리가 파악하고 있는 북한 입장과 태도를 (미국에) 충분히 전달할 것이다. 반대로 북한에 대해서도 우리들이 미국 입장과 견해를 충분히 전달하는 식으로 입장차를 보정하고 접점을 찾아갈 것이다. 우리 정부가 중재자 역할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여러 채널에 남북 정상 핫라인 통화가 포함됐느냐’는 물음에는 “답하기 어렵다”면서 “청와대와 국무위원회를 연결하는 핫라인을 남북 정상 이외 관계자가 대신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서울/전광록 취재본부장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이전기사 : 현직 교육감 예비후보 7명 ‘광주정신으로 평화통일’ 선언 (2018-05-18 09:09:13)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대표이사 : 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