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탄압·친일 정부 규탄”

민주당 “정부요직 검사 출신 채우기…권력 남용” “일제강제징용 해법은 굴욕외교, 국격 떨어뜨려”
뉴스일자: 2023년03월13일 09시24분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이 11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 집회에서 ‘윤석열 정권 야당탄압 검사독재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              /뉴시스

광주 도심에서 11일 정부의 야당 탄압과 검찰 독재를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이날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 집회에서 ‘윤석열 정권 야당탄압 검사독재 규탄대회’를 열었다. 
이 대회엔 당 관계자와 시민 등 10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날 규탄대회엔 이병훈 광주시당위원장·신정훈 전남도당위원장과 임선숙·정청래·박찬대 최고의원이 참여해 윤석열 정부를 규탄했다.
이들은 야당 탄압을 성토하고 3·1절 기념사와 일제 강제징용 해법 ‘제 3자 변제안’을 두고 친일 외교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윤석열 정권 취임 이후 연이은 공공요금 인상으로 국민을 고통 속에 몰아넣었다. 국가의 제 1책무인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지 못해 차가운 바닥에서 159명의 꽃다운 생명이 스러져 갔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라가 이 지경인데 윤 정부는 정적 제거와 야당 탄압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정부 요직을 ‘검사출신 제식구’로 도배하며 권력을 사적으로 남용하고 국민을 편 갈라 싸우게 만들었다”고도 비판했다.
또 3·1절 기념사와 일제강제동원 해법을 두고 ‘굴욕외교’라며 윤 대통령을  정면 비판했다.
이들은 “윤 대통령의 역사관은 어떤가. 3·1절 경축사에서 ‘세계사의 변화에 제대로 준비하지 못해 국권을 상실하고 고통받았던 우리의 과거를 되돌아봐야 한다’는 가해자의 정당화 논리로 순국선열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제강제동원 피해자 해법이랍시고 굴욕적인 제3자 변제방안을 제안했다”며 “평화와 협력이랍시고 일본에게 굴욕적인 자세로 국격을 떨어뜨리 국민의 자존심을 훼손했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과 곽상도 전 의원 자녀의 50억 클럽에 대한 특검을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는 김 여사가 운영하던 ‘코바나컨텐츠’의 대기업 협찬 의혹이  제대로 된 수사도 없이 무혐의 처분됐다. 김 여사가 개입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수사도 결국 면죄부로 끝내려고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snib.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