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의 청백리 정신 계승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5월25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05-24 10:12:19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동영상
행사이벤트
자유게시판
뉴스홈 > 커뮤니티 > 독자투고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제목 공직자의 청백리 정신 계승 2017-10-30 10:55:18
작성인
영광소방서 홍농119안전센터 김명순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조회:147 추천:29

청백리(淸白吏)의 청(淸)은 ‘맑은 물처럼 티없이 깨끗하다’는 뜻이고, 백(白)은 ‘다른 빛깔에 전혀 물들지 않은 흰색으로 때묻지 않았다’는 뜻이며, 리(吏)는 ‘관리, 벼슬아치’라는 뜻으로, 백성을 위해 봉사하며 관직을 잘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품행이 단정하며 세상의 더러움과 추함에 물들지 않은 정신을 가진 관리라고 말할 수 있다.
청백리가 되기 위해 반드시 가난해야 하는 것은 아니며, 다만 가난할지라도 부정한 돈을 탐하지 않고, 자신이 가진 부와 기회, 권력을 쉽게 얻기 위해 악용하지 않는 관리가 되어야 한다.
다산 정약용은, 그의 대표적인 저서 『목민심서(牧民心書)』에서, “인자(仁者)는 인을 편안히 여기고, 지자(知者)는 인을 이롭게 여긴다.”라는 이야기를 했다, 여기에 “지혜가 원대하고 생각이 깊은 자는 그 욕심이 크기 때문에 염리(廉吏)가 되고, 지혜가 짧고 생각이 얕은 자는 그 욕심이 적기 때문에 탐리(貪吏)가 되는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부정한 방법으로 당장 눈앞에 있는 돈과 권력을 남들보다 더 빨리, 더 많이 손에 쥘 수 있을지 모르지만 쉽게 얻은 것은 그만큼 쉽게 잃기 마련이다.
다산의 말처럼 정말 지혜로운 사람이라면 청렴하고 정직한 태도로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을 성실히 수행함으로써 모두에게 인정받고 존경받을 수 있는 명예로운 길을 택할 것이며, 거기에 머물지 않고 내 직장, 내 가족까지도 모두 청렴 결백하게 거느릴 수 있는 관리가 될 것이다.

 

메모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단풍 물든 가을 山, 안전수칙부터 준수해야 (2017-10-27 09:14:42)  
다음글 : 청렴을 향한 우리의 자세~ (2017-10-31 09:18:40)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