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 물 이용체계 개선, 민관협력 필요”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 ‘통합물관리 비전포럼 영산강·섬진강 유역 토론회’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12월15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4 09:24:12
뉴스홈 >
2018년08월13일 10시30분 3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영산강 물 이용체계 개선, 민관협력 필요”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 ‘통합물관리 비전포럼 영산강·섬진강 유역 토론회’


보와 하굿둑 건설로 물 흐름이 정체된 영산강의 수질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유기적인 댐·보 연계 운영과 민관 협력 강화에 따른 오염물질 최소화, 지속가능한 물 이용체계 조성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은 10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통합물관리 비전포럼 영산강·섬진강 유역 토론회’를 열었다.
신동인 영산강청 국장은 이날 토론회에서 ‘수질 개선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하굿둑·보 축조에 따라 물 흐름이 8배 가량 느려졌고 오염도 가중됐다. 자연성 회복을 위한 적정수량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 국장은 “현재 수질관리단계 ‘경계’에서만 환경대응용수를 방류하고 있다. ‘주의’ 발령시 즉시 방류하고 확보수량도 매주 확인한다면, 조류 발생일수를 단축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영산강 수계 수자원은 약 12억㎥으로 이중 96%가 농업용수로 쓰인다”며 “강 본류에서 농업용수 공급량을 늘리고, 댐 저수를 하천유지용수로 전환 공급해 하천유량을 증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농업전용 댐을 다목적 댐으로 변경해 활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민관 협력으로 토지·축산 오염원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포해양대 신용식 교수는 “영산강 하구 수환경 개선을 위해 해수 유통이 필요하다”며 “해수 유통에 대한 사회적 합의, 예측 종합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성기 조선대 교수는 “근본적으로는 4대강 사업이 강 생태계에 악영향을 끼친 것”이라며 “보 철거를 염두에 두고 물 관리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최지현 광주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도 “정부는 4대강 사업 실패에 따른 책임을 지고 사과하는 게 우선”이라며 “지속가능한 물 관리를 하려면, 지자체 조직 개편과 책임 강화, 시민의 물 관리 정책 참여·결정권 마련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철웅 전남대 교수는 “강과 물에 대한 인식 전환과 책임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영산강·섬진강 위원회를 꾸려 이해당사자들이 자주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정관채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밥 늦게 먹는다고 머리 때린 보육교사, 유죄… 대법 “정서학대” (2018-08-14 09:54:29)
이전기사 : ‘고교 교사 성비위 수사’ 경찰, CCTV 분석 돌입… 피해자 지목 장소 우선 (2018-08-13 10:19:37)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