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호남 패싱, 5·18 왜곡” 광주·전남 부글부글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8월22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1 09:41:42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2019년02월11일 10시39분 4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한국당 호남 패싱, 5·18 왜곡” 광주·전남 부글부글
전당대회 합동연설회 장소 호남 배제 국회서 ‘5·18민주화운동 왜곡’ 공청회


자유한국당이 당 대표 선출을 위한 합동연설회 장소에 광주·전남·전북 등 호남을 제외하고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공청회를 개최한 데 대해 지역사회가 반발하고 있다.
10일 자유한국당 광주시당에 따르면 오는 27일로 예정된 전당대회 앞서 합동연설회를 전국 4개 권역에서 개최한다. 오는 14일 대전에서 충청권과 호남권 합동연설회가 열리고 18일은 대구·경북권, 21일은 부산·울산·경남권(제주 포함), 22일은 서울·인천·경기권(강원 포함) 연설회를 진행한다.
자유한국당은 당원이 많은 영남과 수도권, 충청지역 민심에 집중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전당대회 날짜를 27일로 확정한 상황에서 설 연휴가 끼어있는 데다 23일 모바일투표와 24일 현장투표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서는 합동연설회 장소를 확대하기 어렵다는 점도 이유로 들었다.
하지만 제1야당으로 전국 정당을 표방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전당대회 일정을 촉박하게 잡고 특정 지역에서만 합동연설회를 하는 것은 호남과 강원, 제주지역 당원들에게 상대적 소외감을 줄 수 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특히 보수결집을 위해 지역 갈라치기로 영호남 갈등이나 호남대 비호남 대립구도를 만들고 사회분열을 조장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 광주시당 관계자는 “전당대회 합동연설회는 당원을 대상으로 하는 행사인 만큼 호남은 다른 지역보다 당원 수가 적어 합동연설회가 열리지 않게됐다”며 “호남 소외에 대한 서운함은 이해하지만 일정이 촉박해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지만원씨가 발표자로 나선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개최한 것을 두고도 지역사회가 분노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광주시당과 같은 당 주승용 국회부의장(전남 여수을)은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이 지만원을 선두 삼아 국회까지 와서 이런 공청회를 연다고 하는 것은 국회는 물론 광주민주화운동과 광주영령, 유가족 모두를 모독하는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이번 공청회 주최자나 발표자 모두 괴물 같은 존재가 아닐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의 5·18폄훼, 궤변, 선동, 왜곡과 진상규명 훼방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물을 것이다”고 밝혔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논평을 내고 “끊임없이 가짜뉴스를 퍼트리며 역사왜곡을 일삼는 지만원이 또 다시 ‘5·18은 북한 특수군들이 일으킨 게릴라 전쟁’이라고 주장했고, 자유한국당 일부 국회의원은 ‘5·18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고, 5·18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이 세금을 축내고 있다’는 등 차마 입에 담을 수 조차 없는 망언을 했다”고 규탄했다. 이 시장은 “이런 해괴하고 허무맹랑한 거짓들을 의도적으로 유포시킨 공청회를 방치한 자유한국당에도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것이 시대정신이고 국민의 명령이며 국회와 국회의원들의 책무다”고 지적했다.<2면에 계속>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전광춘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여야 4당, ‘5·18 폄훼’ 맹공 “윤리위 제소” (2019-02-12 09:49:28)
이전기사 : 이용섭 시장, 민노총-현대·기아차 노조 작심 비판” (2019-02-08 09:44:59)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