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년전 5·18 때 전남도청 간 것 후회 안해요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8월22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1 09:41:42
뉴스홈 >
2019년05월17일 09시41분 6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39년전 5·18 때 전남도청 간 것 후회 안해요
5·18당시 계엄군에 총상 입은 전형문씨 38년만에 모교인 서석고 졸업장 수여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총격을 받고 고등학교를 중퇴해야했던 전형문(58)씨가 38년 만에 졸업장을 품에 안았다.
전씨는 지난 15일 오전 광주 서구서석고등학교에서 열린 개교기념식에 참석해 명예졸업장을 받았다.
당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었던전씨는 1980년 5월21일 전남도청앞 금남로 시위에 참여했다.
계엄군은 오후 1시를 기해 비무장 상태인 시민들을 향해 무차별적인 총격을 가했다.
총탄을 피해 정신없이 뛰어가는 시민들을 따르려던사이, 전씨는 왼쪽 옆구리 아래 부위에 총상을 입고 쓰러졌다.
쓰러진 전씨는 김동률(58)씨 등같은 학교 친구들의 도움으로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다.전씨는 가까스로 목숨을 구했지만 수술 당시 출혈이 심해 허리뼈에 박힌 총탄을 찾지 못했다. 병원으로 밀려드는 총상환자 때문에 총탄을 제거하지 못한 채 봉합 수술을 마쳤다.
이후 7년가량 거동이 불편하고오래 앉아있으면 다리가 붓는 후유증이 남았다. 고등학교 3학년 2학기동안 정해진 수업 일수도 채우지못했다.
결국 전씨는 이듬해 2월 열린 5회졸업식에 참석하지 못하고 학업을그만뒀다.
전씨의 안타까운 사연은 당시 서석고 3학년이었던 61명이 직접 겪은5·18 체험담을 엮은 ‘5·18, 우리들의 이야기’에도 실려 있다.
이날 38년 만에 졸업장을 받아든전씨는 “기쁘면서도 착잡하다. 제때 졸업을 했더라면 대학에 진학하고 다른 삶을 살지 않았을까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당시에는 걸음이 불편했고오래 앉아있으면 다리가 부어 도저히 수업을 받을 수 없어 중퇴했는데이후 학력 때문에 소외받으며 살아왔다”고 말하면서도 “그날 전남도청 앞에 간 일 만큼은 후회하지 않는다. 당시에는 당연히 해야할 일이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승원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전남도립국악단 창극‘ 목민심서’ 앙코르 공연 (2019-05-17 09:45:15)
이전기사 : 전남도, 농업 한류 전도사 역할 ‘톡톡’ (2019-05-17 09:37:47)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