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찬채 母女 성폭행 시도 50대 구속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8월22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1 09:41:42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07월15일 09시24분 5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전자발찌 찬채 母女 성폭행 시도 50대 구속
지난 10일 오후 광주에서 전자발찌를 찬 채 모녀를 성폭해 하려한 50대가 구속됐다.
광주경찰청은 12일 전자발찌를 차고 모녀를 성폭행하려 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고 있는 A(52)씨가 구속됐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으며 이차웅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피의자가 도주할 염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 오후 9시40분께 광주 남구 한 주택 2층에서 B씨와 딸 C(8)양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B씨 모녀가 거주하고 있는 주택의 구조를 잘 알고 있었으며 술을 마신 뒤 침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집에 들어간 A씨는 어머니 B씨의 목을 조른 뒤 성폭행을 시도했으며 강하게 저항하자 옆에서 자고 있던 C양에게도 몹쓸짓을 시도 했다.
C양은 A씨의 신체 일부를 물어 버린 뒤 A씨와 어머니가 몸싸움을 벌이는 사이 1층으로 내려가 남성 거주자들에게 사건을 알렸다.
A씨는 출동한 경찰에 의해 붙잡혔다. A씨는 지난 2010년 성범죄를 저질러 징역 5년, 전자발찌 부착 10년을 선고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이날 영장실질을 받기 앞서 피해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A씨는 모자·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고개를 숙인 채 ‘미리 계획한 범행이었느냐’, ‘모녀의 집을 노린 것이 맞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침묵하다가 ‘죄송합니다, 미안합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영민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평창이야, 광주야” 대회 ‘짠물 운영’에 옥의 티 (2019-07-15 09:42:03)
이전기사 : 성폭력 전자발찌 차고도 잇단 재범… 보완책 시급 (2019-07-12 09:22:39)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