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금강요·지자체장 비속어·학교 휴대전화 압수’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12월09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12-06 10:53:29
뉴스홈 >
2019년12월03일 15시36분 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헌금강요·지자체장 비속어·학교 휴대전화 압수’
사회 곳곳 인권침해 사례 여전
‘지자체장의 비속어, 욕설·학교 휴대전화 압수·종교시설 헌금 강요’ 등 사회 곳곳에서 인권침해를 당하는 사례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가인권위원회 광주인권사무소에 따르면 올해 인권침해로 결정한 대표적 사례는 지자체장의 표현의 자유 침해와 욕설, 휴대전화 압수, CCTV를 통한 감시, 종교시설 강제 노동과 헌금 강요 등 다양했다.
지난 2016년 6월 전남의 한 자치단체 A군수는 군이 추진하고 있는 발전소 설치 사업에 반대하는 개인이 교육공무원이라는 이유로 표현의 자유를 억압해 ‘헌법 제21조 표현의 자유’와 ‘헌법 제10조 인격권을 침해한 행위’로 판단했다. 군수에게는 주의조치와 소속 직원들에 대해 유사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인권교육을 실시할 것을 권고했다.
전남의 또다른 B군수는 욕설 등을 사용해 국가 공무원 품위유지 위반 처분을 받았다. B군수는 지난 2017년 10월 양성평등교육 과정에서 성적인 욕설을 사용했으며 “강사가 예쁘다. 허리가 24인치 매력적이다. 날씬하다” 등 성적 수치심을 느끼는 말을 자주 사용해 인권위 조사를 받았다.
조사 과정에서 B군수는 “강의 분위기를 부드럽게 하기 위해 사용했고 국회의원, 장·차관, 교수 등과 함께하는 자리에서도 표현했다”며 “인권침해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광주인권사무소는 “B군수의 욕설이 피해자를 향한 직접적인 발언은 아니지만 다수의 사람들을 향해 지속적으로 사용했고 욕설이 모두 성(性)과 관련돼 있어 듣는 사람들이 성적 수치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국가인권위원회 인권교육센터에서 제공하는 사이버 인권교육 중 ‘인권의 이해’를 수강하고, 수료증과 에세이(소감문)를 제출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전남의 한 종교시설은 헌금 강요와 이용인들에게 강제노동을 시켜 인권교육과 함께 시설 폐쇄 명령을 받기도 했다.
학생들의 휴대전화 압수, 고등학교 기숙사에 CCTV를 설치해 학생들을 감시도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C고등학교는 학교 일과시간 동안 학생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하고 보관했으며 어길경우 벌점을 부과해 진정이 제기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우중곤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일제수탈·산업화 역사’ 간직한 (2019-12-03 15:37:07)
이전기사 : 12월엔 보성차밭·광양 느랭이골 빛축제 즐기세요 (2019-12-02 14:35:40)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발행인,편집인:김규연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