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한방울이라도…’ 보육교사·공직자·학생 등 혈액 나눔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4월08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4-06 09:30:50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2020년03월25일 07시14분 25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피 한방울이라도…’ 보육교사·공직자·학생 등 혈액 나눔
남구 관내 지역사회 ‘희망헌혈 릴레이’ 확산… ‘코로나 19’ 위기 극복 다져


광주 남구 관내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코로나 19’ 여파에 따른 부족한 혈액을 수급하기 위한 ‘사랑의 헌혈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24일 남구(구청장 김병내)에 따르면 관내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을 돌보고 있는 보육 교직원들은 남구 어린이집연합회 주최로 이날부터 25일까지 광주대학교 주차장에서 열리는 ‘희망헌혈 릴레이’에 참여,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혈액 나눔 운동에 동참했다.
이틀간에 걸쳐 진행되는 ‘희망헌혈 릴레이’에는 법인 어린이집 보육 교직원 87명을 비롯해 민간 어린이집 보육 교직원 39명, 가정 어린이집 및 공공형 어린이집에서 종사 중인 교직원 35명 등 총 161명 가량이 함께한다.
더불어 남구 어린이집연합회는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해 최근 십시일반으로 모은 성금 743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 기탁하기로 했다.
사랑의 헌혈 운동은 대학생을 비롯해 공직사회, 사회복지시설 등지에서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혈액원에 따르면 ‘코로나 19’ 확산으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던 지난 2월에는 광주대 학생 23명이 헌혈 운동에 참여했으며, 남부경찰서와 남부소방서 소속 공직자 40명도 국가적 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로 혈액 나눔에 힘을 보탰다.
지난 3월 16일에는 남구 장애인복지관 시설 종사자 6명이 헌혈 수급을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기도 했다.
또 같은 달 19일 남구청에서 진행된 사랑의 헌혈 행사에서는 혈액 공급이 원활치 않아 어려움이 많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온 구청 공무원을 비롯해 사회복무요원, 주민 등 43명이 자발적 헌혈에 참여해 혈액 나눔에 동참하기도 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정관채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생활.문화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광주시, 예술관광 중심도시로 거듭난다 (2020-03-25 07:15:00)
이전기사 : ‘5·18 민주화운동’ 뮤지컬 ‘광주’, 조연·앙상블 배우 뽑는다 (2020-03-25 07:06:00)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발행인,편집인:김규연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