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유산 ‘한국의 갯벌’ 보존 위해 유산구역 확대해야”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2022년10월08일sat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2년08월12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세계유산 ‘한국의 갯벌’ 보존 위해 유산구역 확대해야”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광주전남연구원 ‘유산구역 확대 필요성 추진전략 발간’ 해당 지역 어민과 주민 동의·지자체 참여가 가장 중요
 세계유산 ‘한국의 갯벌’ 보전과 지속가능한 수산자원 관리·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해 유산구역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보성·순천갯벌의 참꼬막과 새꼬막, 고창갯벌의 바지락과 동죽의 생산량이 크게 감소하고 멸종위기종인 흑두루미를 포함한 철새 서식지가 여수 등 인근 갯벌로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광주전남연구원은 11일 광주전남 정책Brief(브리프) 세계유산 ‘한국의 갯벌’ 유산구역 확대 필요성과 추진전략을 발간해, 갯벌보전정책의 전환을 통한 세계유산구역 확대의 필요성과 효과를 분석하고 정부와 지자체 차원의 대응과제를 제시했다.

브리프에 따르면 ‘한국의 갯벌’은 2021년 세계유산에 등재된 보성·순천갯벌, 신안갯벌, 고창갯벌, 서천갯벌의 총칭으로, 유네스코에서 ‘생물다양성과 멸종위기종 서식처’라는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를 인정받으면서 유산구역 확대 권고에 따른 이행조치가 필요한 실정이다.

유산구역 확대는 ‘세계유산 OUV의 완전성’, ‘갯벌생태계의 보전·관리’, ‘지속가능한 어업을 위한 수산자원 관리’, ‘지역관광 활성화’ 측면 등에서도 절실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보성·순천갯벌의 OUV를 보전·관리하고 유산관광을 통한 지역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도 보성·순천갯벌처럼 ‘단위 갯벌’이 아니라 여자만 전체로 확대된 ‘만 단위’ 생태관광 계획과 수용태세 전략 수립 필요성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전남연구원 김준 책임연구위원은 “세계유산 구역을 확대하는 것도 신규 신청과 같은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우선 해당 지역 어민과 주민들의 동의와 지자체의 참여 결정이 가장 중요하고, 해양보호구역 지정(해양수산부)과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문화재청)가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해당 지자체는 주민과 이해당사자는 물론 공무원을 대상으로 세계유산 추진 관련 의견수렴과 설명회를 반복해서 실시해야 한다”며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어민, 주민, 행정,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갯벌유산 거버넌스를 구축할 것”도 제안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나주 이명열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수해 무관 VS 범람 예방… 문척교 철거 놓고 주민·구례군 팽팽 (2022-08-16 09:25:07)
이전기사 : 수능 D-100일’ 코로나도 폭염도 꺾지 못한 학부모의 간절함 (2022-08-10 07:00:15)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이송암
발행인,편집인: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2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