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여자만 국가갯벌해양정원 조성사업 ‘청신호’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2022년12월01일thu
뉴스홈 > 뉴스 > 지역
2022년09월30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보성군, 여자만 국가갯벌해양정원 조성사업 ‘청신호’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세계유산“보성·순천갯벌”의 지속가능한 보전·활용
 

보성군이 전라남도와 역점으로 추진 중인 ‘여자만 국가갯벌해양정원 조성 사업’ 기본 계획 용역이 마무리됨에 따라 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군에 따르면 지난 27일 전라남도에서 열린 ‘여자만 국가갯벌해양정원 조성 기본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에 김철우 보성군수, 문금주 전라남도 행정부지사 등 관계자와 전문가 등이 참석해 진지한 논의가 있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이 사업으로 4개 시․군(보성·순천·여수·고흥)을 품은 여자만의 갯벌환경·생태 복원과 수산자원 회복을 통해 주민소득 증대 및 정주여건 개선으로 해양보전과 관광 활성화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갯벌의 지속 가능한 이용을 위한 연구와 함께 갯벌 생태를 체험할 수 있는 관찰대 설치 사업 등을 추가 반영토록 요청했다.

‘여자만 국가갯벌해양정원 조성사업’은 전라남도에서 추진하는 2,185억 원 규모의 국가 예비타당성 대상사업으로, 오는 10월 정부에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신청하고, 2024년부터 2028년까지 5개년에 걸쳐 추진 예정이다.

추진전략 3대 목표는 건강한 갯벌·바다, 생태문화 힐링거점, 지역상생·발전이며, 세부사업은 갯벌습지정원센터, 블루카본생태학교, 갯벌보전·생태탐방로 등 13개의 단위사업으로 이뤄져있다. 

‘국가해양정원’ 사업은 현 정부의 120대 국정과제이며, 가로림만 해양정원, 호미반도 해양정원 사업이 현재 예비타당성 신청 사업으로 추진 중에 있다.

한편 보성군은 본 사업 추진을 위하여 지난 2018년부터 여자만 국가갯벌해양정원 조성 마스터플랜을 계획하고, 2020년 사업 추진을 위해 순천시와 협의체를 구성했다. 정부와 국회에 지속적으로 사업의 필요성과 논리 개발을 통한 건의로 전라남도 1단계 사업으로 선정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보성 박형석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지역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영암군, 조선업 인력수급 지원사업 추진 (2022-09-30 07:00:36)
이전기사 : 목포시, 노사협약으로 중식시간 휴무제 시범 실시 (2022-09-30 07:00:30)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이송암
발행인,편집인: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2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