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중소마트에도 휠체어용 쇼핑카트 보급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3년03월26일sun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3년02월03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광주 북구, 중소마트에도 휠체어용 쇼핑카트 보급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지난해 7월 법령 개정으로 대형마트엔 3대이상 비치 의무화 북구엔 단 1곳…300㎡이하 중소마트 10곳에 자체 보급 사업
 
광주시 북구가 장애인 편의 증진을 위해 법령 상 의무가 없는 중소 마트에도 휠체어용 쇼핑 카트를 보급한다.

2일 북구에 따르면, 지난해 7월 28일부터 유통산업발전법이 규정한 대형마트(연면적 3000㎡)는 최소 3개 이상의 휠체어 이용 장애인용 쇼핑 카트를 매장에 갖춰야 한다.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에 따른 것이다.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들이 쇼핑카트를 이용하지 못해 겪는 불편함을 해소하고 마트 접근성을 개선하자는 취지다.

바뀐 법령에 따라 장애인용 쇼핑카트를 반드시 둬야 하는 북구 소재 대형마트는 홈플러스 동광주점이 유일하며 이미 의무를 이행했다. 

북구는 법 개정 취지에 맞춰 장애인들의 지역 내 쇼핑 편의를 실질적으로 제공하고자, 올해부터 연면적 300㎡ 이상 중소 규모인 마트에도 장애인용 쇼핑카트를 보급키로 했다. 법령에서 한 발 나아가 자체 신규 사업을 추진한 것이다.

북구는 지역 내 중소 마트 35곳을 대상으로 수요 조사를 벌여 사업 참여를 신청한 10곳에 휠체어용 카트를 보급한다.

전액 구비를 들여 마트 1곳 당 2개씩 보급한다. 예산 규모는 1대 당 25만 원씩 총 500만 원이다.

북구는 장애인 이용 수요가 많은 마트를 중심으로 사업 참여를 권유하는 홍보 활동을 펼치는 한편, 올 상반기 중 쇼핑카트 공급 계약을 체결한다.

북구 관계자는 “법령 의무사항은 아니지만 휠체어 이용 장애인들이 보다 편리하게 마트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자체 차원의 자체 시책으로 추진한다. 법령 적용 대상인 대형마트가 단 1곳인 지역 현실을 고려해 실제 장애인들이 자주 찾는 마트를 중심으로 전용 쇼핑카트를 보급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송현근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1년만 버티고 가족 돌보겠다 했는데… 살아만 돌아오소” (2023-02-06 09:07:28)
이전기사 : 여수 웅천 공사현장 흙막이 붕괴, 원인은 부실시공 결론 (2023-02-01 07:00:15)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