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제동원 피해 생존자 10년새 1만 명 줄었다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3년06월08일thu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3년03월03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일제강제동원 피해 생존자 10년새 1만 명 줄었다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올해 국외강제동원 피해자 1264명… “역사 계승 작업·피해자 지원 강화를”
 민주노총·한국노총 관계자들이 104주년 3.1절인 1일 서울 용산역 광장에 설치된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3.1운동 기념일을 맞아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를 추모하고 일본의 공식 사죄 등 대일 과거청산 실천 결의, 굴욕적 강제동원 해법 반대, 피해자 중심의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일제 강제동원피해자가 10년 사이 1만 명 넘게 숨지면서 생존자가 1264명만 남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고령인 점을 고려해 역사 계승 작업과 피해자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일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이 행정안전부로부터 받은 ‘국외 강제동원 피해 생존자 의료지원금 지급 현황’에 따르면, 올해 관련 의료지원금을 받은 피해자는 1264명이다.
이는 지난 2014년 국외 강제동원 피해 생존자가 1만 1880명인 것과 비교하면 생존자가 10배 가까이 줄어든 것이다. 지난해(1815명)와 비교해 551명 줄었다.
특히 여성 강제동원 피해 생존자는 96명으로 지난해보다 20명 줄었다.
정부는 ‘대일항쟁기 강제 동원 피해 조사 및 국외 강제 동원 희생자 등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지난 2009년부터 국외 강제 동원 피해 생존자에게 매년 의료지원금 80만 원을 지급하고 있다.
다만 이 수치엔 일본군 성노예 피해 생존자 10명은 포함돼 있지 않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는 별도의 지원을 받고 있다.
특히 10대 때 동원된 여자근로 정신대 피해자들은 90대 중반, 군인·노무자로 동원된 남성 피해자는 100세가 넘는 고령의 나이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피해자들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과 이들의 증언이 다음 세대에 이어질 수 있도록 대책 마련을 해야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관계자는 “역사의 진실, 그날의 참상을 증언할 수 있는 강제동원 마지막 세대가 사라지고 있다”며 “피해자들의 경험과 기억이 다음 세대로 전달되기 위한 노력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어 “고령의 나이로 대부분 요양병원에 입원해있다. 피해자들의 의료비 지원을 확대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외 강제동원 피해 생존자는 매년 1000명씩 줄어들고 있다. 관련 의료지원금 지급 현황은 ▲2015년 9937명 ▲2016년 8075명 ▲2017년 6570명 ▲2018년 5245명 ▲2019년 4034명 ▲2020년 3140명 ▲2021년 2400명 ▲2022년 1815명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전민규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전국 환경단체 “설악산 케이블카 설치 철회하라” (2023-03-06 09:10:06)
이전기사 : 3월 새학기 마스크 자율… 학부모 고민 대조 (2023-02-27 09:16:05)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