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공공의료 인력 대란… 10년 내 농어촌 응급의료 붕괴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3년06월08일thu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3년03월22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전남 공공의료 인력 대란… 10년 내 농어촌 응급의료 붕괴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공중보건의 올해 50여명 감소 예상… 병원장들 “특단의 대책 마련 시급”
 공공의료 인력을 확보하지 못해 10년 내 전남 농어촌 응급의료기관 대부분이 사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21일 전남도와 전남도의회에 따르면 이러한 우려 섞인 전망은 최근 도와 시의회가 도내 지역응급의료기관 운영 병원장들과의 간담회에서 터져 나온 하소연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병원장들은 “24시간 응급실 운영을 위한 의사를 구하지 못해 고령의 병원장들이 밤새 당직을 서며 환자를 돌보고 있는 데다 심각한 경영난으로 대출도 막혀 운영의 한계점에 도달했다”며 “공중보건의 지역응급의료기관 우선 배치와 의료인력 기숙사 확대 등 인력난 해소를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원을 호소했다.
전남도의 경우 올해 병역자원 감소로 공중보건의사(공보의) 배정 인원이 50여명 줄어들 예정이서 의료공백 심화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전남도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전남지역에 배치된 공보의는 총 609명(의과 301명·치과 106명·한의과 202명)으로 전국의 18.4%를 차지한다.
이 중 548명은 공공보건기관에서 복무하고 있으며, 53명은 공공·의료기관, 8명은 병원선에 근무 중이다.
또 도서지역에 89명, 산간벽지 등에 23명의 공보의가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도민을 위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남도에 배치된 공중보건의는 1년차 258명, 2년차 177명, 복무 만료를 앞둔 3년차는 174명에 달한다.
이에 신규 배치 153명, 도간 이동 110명 등 올해 공중보건의 263명을 우선 배정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공중보건의 병역자원이 급감해 도내 공중보건의 감소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전남도는 올해 공중보건의 50여명이 감소할 것으로 보고 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쏟고 있다.
최선국 전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 위원장은 “의사 증원 문제도 진척되지 않는 상황에서 공중보건의 감소까지 이어져 농어촌 응급의료기관뿐 아니라 공공의료 체계 전체를 흔들고 있다”면서 “국가 차원의 대책이 하루빨리 마련될 수 있도록 전남도와 함께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인구 1만명당 의사 수가 17.5명(전국 21.8명)에 그친 데다 이마저도 공보의에게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어 열악한 의료 환경을 드러내고 있다.
더욱이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은 25.2%로 전국 18.0%보다 월등이 높고, 2019년 기준 보건기관 이용률은 36.8%로 전국 최고를 기록할 만큼 고령화로 인한 의료수요는 많지만 중증·응급환자를 위한 상급종합병원도 전무한 상황이다.
지역응급의료기관은 32개 병원에 307개 병상이 지정돼 있지만 22개 시·군 중 함평군과 화순군은 지정병원이 없는 실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오권철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나무의사들 뿔났다 “진료는 의사, 나무는 나무의사에게” (2023-03-24 07:00:15)
이전기사 : “심리치료 학생도 야자” 광주 고교, 자율 포장 강제학습 부활 움직임 (2023-03-20 09:10:22)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