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전남도, 광주전남연구원 ‘재분리’ 공식화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3년06월08일thu
뉴스홈 > 뉴스 > 종합
2023년03월22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광주시·전남도, 광주전남연구원 ‘재분리’ 공식화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시·도, 20일 광주전남연구원 이사회에 ‘분리 의견’ 제출
 광주전남연구원이 통합 8년 만에 결국 재분리 수순을 밟게 됐다.
광주광역시와 전남도가 21일 (재)광주전남연구원의 분리를 공식화했기 때문이다.
앞서 광주시와 전남도는 지난 20일 광주전남연구원 이사회에 ‘광주전남연구원의 발전적 분리’ 의견을 제출했다. 시·도는 연구원의 발전적 분리를 통해 미래비전과 분야별 발전 전략을 제시하는 전문기관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는 취지다.
의견 제출에 앞선 지난 16일 광주시와 전남도는 각각 광주전남연구원 분리 등 운영 효율화 방안을 주제로 공청회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기조발제자로 나선 배일권 광주시 기획조정실장은 “대도시 행정 광주와 중소도시·농어촌 중심 전남의 정책과제 동시수행에 한계가 있다. 대도시 광주 여건에 맞는 도시 문제에 특화된 전문인력이 부족하다. 특광역시 중 독립연구원이 없는 곳은 광주가 유일하다”며 연구원을 분리하자는 데 힘을 실었다.
광주시는 시·도 이해 관계가 상충되는 정책에 대한 소신 있는 연구, 지역 특성에 맞는 차별화 된 연구 등 연구원 분리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장점을 극대화 한다는 계획이다.
또 연구인력·출연금은 타 광역시 수준으로 단계적 확대·보완하는 한편 지역 연구기관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도록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공청회 당시 전남도 기조발제자로 나선 장헌범 기획조정실장은 “지난 2015년 통합이후 연구원 1인당 연평균 연구실적이 통합 전에 비해 11%가 감소하고 구 전남연구원과 비교할 경우 21.1%가 감소했으며 시.도 요구과제는 29%가 증가한 반면 연구원 자체발굴과제는 41%가 감소해 독립적인 연구기능이 오히려 약화됐다”며 사실상 분리를 시사했었다.
장헌범 실장은 21일 “전날 전남도 누리집에 공고한 ‘주민공청회 개최 결과’에서 전남도 입장으로 명시한 ‘지역특화 연구방안 마련시 검토 예정’이라는 부분은 사실상 연구원 분리를 의미하고, 강하고 효율적인 독립(전남)연구원으로 키우는 방안이 담길 것이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연구원은 연구원의 분리 여부를 묻기 위해 임시이사회 소집 공고를 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염선호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한일정상회담, 국민보다 日 이익 우선한 매국·빈손 외교” (2023-03-22 07:00:50)
이전기사 : “광주 미래차 국가산단, 미래차 전환 인프라 구축해야” (2023-03-22 07:00:44)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